ICT Korea in crisis...Denmark dethrones Korea after 3 years at the top

Kim Yong-joo Nov 26, 2014

Korea yielded its top position in ICT to Denmark in just 3 years. The unfavorable factors were the fact that only local contents are utilized on the Internet and there are not many mobile phone subscribers. However, it turned out that Korea has low communication expenses while maintaining the world’s best ICT infrastructure.

According to the ‘Measuring the Information Society 2014 (MIS 2014)’ report published by 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 (ITU) on November 25, Korea yielded the No. 1 position to Denmark in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development index (IDI) 2013’ survey, and was demoted to the 2nd place. It is the first time since 2010 that Korea is not at the top in this survey.

In this survey, consisting of ICT Accessibility, Literacy and Productivity, Korea was ranked high in productivity (2nd) and literacy (3rd), but was somewhat deficient in accessibility (8th).

Looking at detailed indexes, Korea was ranked high in households with access to the Internet (1st), higher education enrollment ratio (2nd), the number of fixed telephone lines per 100 inhabitants (3rd), and the number of high-speed wired and wireless internet service per 100 persons (6th and 9th).

On the other hand, Korea was ranked relatively low in the international Internet bandwidth per Internet user (82nd), the mobile cellular telephone subscriptions per 100 inhabitants (79th), the secondary education enrollment rate (51st), and the percentage of households with a computer (28th).

The government said that the low-ranking indexes are attributed to the measurement standards that do not reflect the situations in individual countries. For instance, English-speaking countries, which use a lot of overseas Internet service, have advantages in terms of international Internet bandwidth. The number was nearly 9 times higher for Denmark (261,221bit/s) than for Korea (33,06bit/s).

As for the mobile cellular telephone subscriptions per 100 inhabitants, unlike Korea where post-paid mobile services are used most often, the government explained that foreign countries, which include pre-paid mobile services, seem to have more subscribers. It means that many people are using two or more mobile phones.

This survey found that Korea spent less on mobile communication than other countries compared to its income level. Last year, the annual average mobile communication expenses accounted for 0.86% of Korea’s gross national income (GNI $25,920), placing Korea 33rd among 166 countries.

“As the measurement indexes are favorable to English-speaking countries, Korea’s dominant ICT level does not seem to be reflected properly,” said an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Science, ICT & Future Planning. “We will wait it out and see what happens as the total score gets corrected oftentimes at a later point in time.”

Kim Yong-joo | kyj@etnews.com

위기의 ICT코리아...3년만에 최강국 자리 덴마크에 내주고 2위 내리막

우리나라가 3년 만에 정보통신(ICT) 최강국 지위를 덴마크에 내줬다. 인터넷에서 국내 콘텐츠만 활용한다는 점과 이동전화 가입자가 많지 않다는 점이 불리한 요소로 작용했다. 그러나 세계 최고 수준 ICT 인프라를 유지하면서도 통신비는 세계적으로도 저렴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25일 발간한 ‘정보사회 측정 보고서 2014(MIS 2014)’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정보통신기술(ICT) 발달지수(IDI) 2013’ 조사에서 덴마크에 1위 자리를 내주며 2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가 이 조사에서 1위를 내준 것은 2010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ICT 접근성과 이용도, 활용능력으로 구성된 이 조사에서 우리나라는 활용능력(2위)과 이용도(3위)에선 높은 순위를 차지했으나 접근성(8위)이 다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지표별로는 인터넷 접속가구 비율(1위), 고등교육기관 총취학률(2위), 인구 100명당 유선전화회선 수(3위), 인구 100명당 유?무선 초고속 인터넷 가입건수(6?9위) 등이 상위권에 포진했다.

반면에 인터넷 이용자 대비 국제인터넷대역폭(82위)과 인구 100명당 이동전화 가입자(79위), 중등교육기관 총취학률(51위), 컴퓨터 보유 가구 비율(28위) 등이 상대적으로 낮은 순위를 보였다.

정부는 순위가 낮은 지표에 대해 국가별 사정이 반영되지 않은 측정 기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국제인터넷 대역폭은 국내보다 해외 인터넷 서비스를 많이 사용하는 영어권 국가에 유리하다. 덴마크(26만1221bit/s)는 이 수치가 우리나라(3만306bit/s)보다 9배 가까이 높다.

인구 100명당 이동전화 가입자 역시 후불요금제를 주로 사용하는 우리나라와 달리 선불요금제를 포함하는 외국에서 가입자가 많게 측정된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휴대폰을 두 대 이상 사용하는 사람이 많다는 의미다.

이번 조사에서 우리나라는 소득수준에 비해 이동통신비용 지출이 세계적으로 낮은 편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국민총소득(GNI?2만5920달러)에서 연간 평균 이동통신비용이 차지하는 비율은 0.86%로, 전체 166개 국가 중 33위를 차지했다.

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는 “측정 지표가 영어권 국가에 유리하게 구성돼 우리나라의 압도적 ICT 수준이 제대로 반영되지 못한 것 같다”면서 “나중에 총점이 보정되는 일이 많기 때문에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주기자 | kyj@etnews.com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