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cooN enters Silicon Valley with investment from 500 Startups

Kim Myeong-hee Nov 06, 2014



MycooN (CEO: Choi Hyeok-jae) announced on the 5th that it had induced an investment of $100,000 from a Silicon valley-based accelerator 500 Startups and had been selected for 500 Startups’ Batch program for 2015.

MycooN services a location-based social network service (SNS) ‘Plugger’ to share information about locations where battery charging is available for not only smartphones and laptop computers, but also all portable home appliances and electric vehicles.

A native startup MycooN became the first company in Korea to be selected for 500 Startups’ Batch program. It will spend four months inside 500 Startups in the U.S. early next year. During this period, MycooN will not only be supported for office and meal expenses, but also be given opportunities for continuous exchange with leading startups in the U.S. as well as the Silicon Valley investors and business founders.

Together with Y Combinator, 500 Startups is evaluated as the most influential accelerator in the Silicon Valley. So far, it has invested in around 400 companies including Viki, Slideshare and Wildfire.

“We have a more number of Plugger users abroad than in Korea. Under the circumstances, we were selected for Batch program together with an investment from 500 Startups,” said MycooN CEO Choi Hyeok-jae. “During our participation in the program, we will exert the utmost to produce tangible outcomes and also to expand our service areas and prepare for global service in the future.”

Kim Myeong-hee | noprint@etnews.com

마이쿤, 미국 500스타트업에서 투자받고 실리콘밸리 진출

<마이쿤 플러거 서비스>

마이쿤(대표 최혁재)이 실리콘밸리 액셀러레이터인 500스타트업으로부터 10만달러 투자를 유치하고 2015년 배치(Batch) 프로그램에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마이쿤은 스마트폰과 노트북은 물론, 모든 휴대용 가전제품부터 전기자동차까지 배터리 충전이 가능한 장소를 공유하는 위치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플러거’를 서비스한다.

마이쿤은 국내 토종 스타트업으로는 최초로 500스타트업 배치 프로그램에 선정, 내년 초 미국 내 500스타트업에 4개월간 입주하게 될 예정이다. 이 기간 동안 사무실과 식대 등은 물론이고 실리콘밸리 투자자와 창업가를 비롯해 현지에 위치한 유수의 스타트업들과 지속적 교류를 지원받는다.

500스타트업은 와이콤비네이터와 함께 실리콘밸리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액셀러레이터로 손꼽힌다. 현재까지 비키, 슬라이드쉐어, 와일드파이어 등 400여개 회사들에 투자했다.

최혁재 마이쿤 대표는 “플러거 이용자 유입이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많이 발생하는 가운데 500스타트업의 투자와 함께 배치 프로그램에 선정됐다”며 “배치에 참여하는 기간 동안 가시적 성과를 달성하고 서비스 확장과 글로벌 서비스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명희기자 | noprint@etnews.com

MycooN enters Silicon Valley with investment from 500 Startups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