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Kakao goes public on October 14 with KRW 8 trillion market capital… The first time in 6 years for an IT company to become the largest stock on KOSDAQ

Yoo Hyo-jeong Oct 14, 2014

An ‘IT stock’ will become the largest cap on the KOSDAQ when Daum Kakao goes public on October 14.

On 13 October 2014, the KOSDAQ Market Division of the Korea Exchange announced that Daum Kakao would list 43,000,434 additional shares that have been newly issued upon the merger between Daum Communication and Kakao.

According the Korea Exchange (KRX), the total post-merger outstanding shares of Daum Kakao will be 56,563,063 on October 14. Based on the closing price of KRW 139,200 on October 10, its market capital will be KRW 7,873.5 billion, the largest on the KOSDAQ. Its par value is KRW 500.

Major shareholders of Daum Kakao are Kim Beom-soo (22.23%) and 14 others, including China’s Maximo (9.90%) and WeMade Entertainment (4.13%). The company will hold an extraordinary shareholders’ meeting on October 31 and change its name to Daum Kakao.

A KRX insider said, “The listing of the merged entity will replace the largest stock on the KOSDAQ with Daum Kakao on October 14. It is the 5 years and 9 months since an IT company topped the KOSDAQ market. SK Broadband was the last one back in 2008”.

In January 2009, Taewoong pushed SK Broadband aside and claimed the honor until Celltrion stepped up in February of the same year. Celltrion has since maintained its top position. Now Daum Kakao will be followed by Celltrion (KRW 4.4 trillion), Paradise (KRW 2.9 trillion), Dongsuh (KRW 2.4 trillion) and CJ O Shopping (KRW 1.8 trillion).

Lee Sun-ae, an analyst at IBK Investment Securities, commented, “The merger has enabled Daum and Kakao to promote the company by complementing each other. The company will likely enjoy the growth of mobile commerce with a marginal risk”. She presented a Buy recommendation with a target price of KRW 200,000.

Yoo Hyo-jeong | hjyou@etnews.com

다음카카오, 시총 `8조`로 14일 상장...6년만 코스닥 `1위` IT기업

14일 다음카카오가 상장하면 코스닥 대장주가 5년 9개월 만에 ‘기술주’로 바뀐다.

13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다음커뮤니케이션과 카카오 합병에 따른 발행신주(4300만434주)를 14일 추가 상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거래소에 따르면 14일 다음카카오 합병상장 이후 전체 상장 주식 수는 5656만3063주로 10일 종가(13만9200원) 기준 시가총액은 7조8735억원, 코스닥 시장 1위다. 액면가는 500원이다.

다음카카오의 주요 주주는 김범수(22.23%)외 14인으로 중국 막시모가 9.9%,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가 4.13% 보유했다. 이달 31일 임시주총을 개최해 다음카카오로 상호를 변경한다.

거래소 관계자는 “합병 통합법인의 출범으로 14일부터 코스닥시장의 시가총액 1위 기업이 다음카카오로 바뀐다”며 “2008년 SK브로드밴드에 이어 5년 9개월만에 IT기업이 시총 1위로 올라서는 것”이라고 밝혔다.

2009년 1월 태웅이 시가총액 기준 SK브로드밴드를 누르고 1위로 올라선데 이어 그해 2월 셀트리온이 1위를 차지한 후 지금껏 선두 자리를 지켜왔다. 다음카카오의 1위 등극으로 2위 셀트리온(4조4000억원), 3위 파라다이스(2조9000억원), 4위 동서(2조4000억원), 5위 CJ오쇼핑(1조8000억원)가 후순위를 잇게 된다.

이선애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다음과 카카오가 합병으로 서로의 장단점을 보완해 회사를 키워나가고 있다”며 “매우 적은 리스크로 모바일 상거래 성장을 향유할 수 있을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0만원을 제시했다.

유효정기자 | hjyou@etnews.com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