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Electronics launches ‘LG F70,’ an LTE smartphone with an under-KRW300,000 price tag

Oh Eun-ji May 20, 2014

Consumers can buy it for less than KRW10,000 if they receive rebates from mobile carriers up to the government’s ceiling.



LGE (CEOs Koo Bon-Joon and Jeong Do-hyeon) said on May 19 that the company would release the low-end LTE smartphone ‘LG F70’ through the three mobile carriers.

F70, priced at KRW279,400, is the cheapest LTE smartphone ever released in Korea. If the mobile carriers’ rebates are received up to the government’s ceiling, it can be purchased for less than KRW10,000.

It comes with a 4.5-inch WVGA(800×480) LCD display, a 1.2㎓ quadcore processor and 1GB RAM. Its size is 127.5㎜×66.4㎜×9.95㎜ and it weighs 129.6g. It has a 5 mega-pixel rear camera and a VGA (0.4 mega-pixel) front camera, and the capacity of its removable battery is 2440㎃h. It has Android 4.4(KitKat) OS. It supports Bluetooth 4.0, WiFi, Assisted Global Positioning System (A-GPS: receiving data over the wireless communication network and WiFi to correct positioning), near field communication (NFC) and FM radio. F70 comes in one of two colors, black and white.

It offers several convenience features including the lock screen release method ‘Knock Code,’ LGE’ main user experience (UX), ‘Plug & Pop’ that automatically runs a favorite media application (app) when the earphone is inserted and ‘Quick Memo’ that enables users to take memos in any screen.

Park Jong-seok, CEO of the MC Company of LGE, said, “We will continuously launch LTE products with reasonable prices.”

◇ News commentary

As LGE launches an LTE smartphone for less than KRW300,000, cheap 4G mobile communication smartphones are forecast to appear one after another. In time for the end of business suspension, all three mobile carriers said they would lower the factory prices of existing smartphones. It seems that they will continue to release low-priced smartphones for the time being.

The communication industry already lowered the prices of existing models. During the period of exclusive business, KT lowered the prices of its KT-only models, i.e. Samsung Electronics ‘Galaxy S4 MINI’ and LGE ‘Optimus GK’ to KRW259,600, and halved the price of Apple ‘iPhone 5 (16GB)’ to KRW484,000 in just a year after launch.

SK Telecom also lowered the price of Pantech ‘Vega Secret Up’ by KRW270,000, and the prices of 8 models, i.e. ‘iPhone 5 (KRW484,000),’ ‘Galaxy Active (KRW499,000),’ ‘Galaxy Round (KRW726,000),’ ‘Optimus G Pro (KRW399,000),’ ‘Galaxy Note 2 (KRW697,000),’ ‘Optimus Vu2 (KRW330,000),’ ‘Galaxy S3 3G (KRW300,000)’ and ‘Galaxy Core Advance (KRW259,000),’ by KRW60,000~KRW300,000.

LG Uplus also cut the prices of 9 smartphones, including ‘Gx,’ ‘G Pro,’ ‘G2,’ ‘Galaxy S4 LTE-A,’ ‘Galaxy Mega’ and ‘Vega Iron,’ by about KRW200,000.

Cell phone carriers and smartphone manufacturers lowered the prices of LTE smartphones, which used to be sold at KRW800,000~KRW1 million, in unison because of fierce competition. The competition terrain, in which one or two premium smartphones used to dominate the market, has changed. As a large number of smartphones with similar specifications and performance are launched, consumers became more resistant to prices. As the display must be upfront in smartphones, it is more difficult to differentiate the design than feature phones, it appears that price competition will further intensify.

The mobile carriers are also lowering prices to proactively respond to the ‘Terminal Distribution Structure Improvement Act’ scheduled to go into effect in October. Their intention is to eliminate any possibility of consumer discrimination by lowering prices rather than raising prices and giving rebates.

Mobile carriers will be able to win back their initiative in terminal supply and demand it lost to manufacturers when smartphones were introduced. Factory prices have included marketing expenses in the name of rebates paid by manufacturers. The bigger the difference between the actual supply price mobile carriers get from terminal manufacturers and the factory price, the bigger the size of marketing expenses of terminal manufacturers. As there is a great deal of marketing funds they can use, manufacturers have been very capable of controlling sales strategies. Samsung Electronics is against the Terminal Distribution Structure Improvement Act for this reason.

Industry insiders said, “If the factory prices of terminals are lowered, we can reduce the unnecessary war of attrition, e.g. rebate competition and provide different rate plans and services.”

Oh Eun-ji | onz@etnews.com

LG전자, 20만원대 LTE 스마트폰 `LG F70` 출시

이통사 보조금 정부 상한선까지 받으면 1만원 이하에 구입



LG전자(대표 구본준?정도현)는 보급형 롱텀에벌루션(LTE) 스마트폰 ‘LG F70’을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F70은 출고가가 27만9400원으로 국내에 출시된 LTE 스마트폰 중 최저가다. 이동통신사 보조금을 정부 상한선까지 받으면 1만원 이하에 구입할 수 있다.

4.5인치 WVGA(800×480) LCD 디스플레이와 1.2㎓ 쿼드코어 프로세서, 1GB 램을 장착했다. 크기는 127.5㎜×66.4㎜×9.95㎜이고 무게는 129.6g이다. 후면 카메라는 500만화소, 전면은 VGA급(40만 화소 내외), 배터리 용량은 2440㎃h이고 착탈식이다. 안드로이드 4.4(킷캣) 운용체계(OS)를 적용했다. 블루투스4.0, 와이파이, 어시스티드 위성항법장치(A-GPS?무선통신망이나 와이파이로 데이터를 받아 위치를 보정하는 방식), 근거리무선통신(NFC), FM 라디오를 지원한다. 색상은 블랙?화이트 2종이다.

LG전자의 주력 사용자환경(UX)인 잠금화면 해제 방식 ‘노크코드’, 이어폰을 꽂으면 자주 사용하는 미디어 애플리케이션(앱)이 자동 실행되는 ‘플러그앤팝’, 어떤 화면에서도 쉽게 메모를 할 수 있는 ‘퀵메모’ 등을 대거 탑재해 편의성을 높였다.

박종석 MC사업본부장은 “합리적인 출고가의 LTE용 제품을 지속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해설

LG전자가 20만원대 롱텀에벌루션(LTE) 전용 스마트폰을 출시하면서 저렴한 4세대(4G) 이동통신 스마트폰이 속속 출현할 전망이다. 영업정지 종료에 맞춰 이동통신 3사가 일제히 기존 스마트폰 출고가를 하향 조정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어 저가폰 출시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통신 업계는 이미 기존 출시 모델 출고가 인하를 단행했다. KT는 단독영업 기간 동안 자사 단독 모델인 삼성전자 ‘갤럭시S4 미니’와 LG전자 ‘옵티머스GK’ 출고가를 25만9600원으로 내리고 애플 ‘아이폰5(16GB 기준)’도 48만4000원으로 1년만에 절반가량 낮췄다.

SK텔레콤도 팬택 ‘베가 시크릿업’ 출고가를 27만원 내리고 ‘아이폰5(48만4000원)’ ‘갤럭시 액티브(49만9000원)’ ‘갤럭시 라운드(72만6000원)’ ‘옵티머스G프로(39만9000원)’ ‘갤럭시노트2(69만7000원)’ ‘옵티머스뷰2(33만원)’ ‘갤럭시S3 3G(30만원)’ ‘갤럭시코어어드밴스(25만9000원)’ 등 8종의 출고가를 6만~30만원 인하했다.

LG유플러스 역시 ‘Gx’ ‘G프로’ ‘G2’ ‘갤럭시S4 LTE-A’ ‘갤럭시 메가’ ‘베가 아이언’ 등 9종의 스마트폰 출고가를 20만원가량 하향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이동통신사와 스마트폰 제조사가 80만~100만원대를 호가하던 LTE 스마트폰 가격을 일제히 낮춘 이유는 우선 경쟁 심화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1~2종이 시장 점유율을 대부분 차지하던 기존 경쟁 지형이 변화했다. 유사한 사양?성능의 스마트폰이 대거 출시되면서 가격에 저항감도 커졌다. 스마트폰은 전면에 디스플레이를 배치해야 하는 구조상 기존 피처폰에 비해 디자인 차별화도 어려워 가격 경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10월 시행을 앞둔 ‘단말기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에 선제 대응하는 측면도 있다. 출고가를 높여 보조금을 지급하기보다 아예 거품을 빼 소비자 차별 요소를 없앤다는 취지다.

이통사가 스마트폰 도입 이후 지난 몇 년간 빼앗겼던 단말기 수급 주도권을 쥐는 계기도 될 수 있다. 그동안 출고가에는 제조사가 판매장려금 명목으로 지급하는 마케팅 비용이 포함돼 있었다. 이통사가 단말기 제조사로부터 받는 실제 공급가와 출고가의 차이가 크면 클수록 단말기 제조사의 마케팅비용 규모도 그만큼 늘어나는 구조다. 쓸 수 있는 마케팅 재원이 많은 만큼 제조사가 판매 전략을 좌지우지할 여지가 컸다. 삼성전자가 단통법 도입을 반대했던 이유다.

업계 관계자는 “단말 출고가가 인하되면 보조금 경쟁 등 불필요한 소모전을 줄일 수 있고 요금제?서비스 차별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오은지기자 | onz@etnews.com

LG Electronics launches ‘LG F70,’ an LTE smartphone with an under-KRW300,000 price tag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