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Display will expand flexible display capacity…Will Samsung offer the next-generation flexible smartphone as its flagship model?

Mun Bo-gyeong May 07, 2014

Samsung Display is expanding its production capacity for flexible display. It has been caught that its strategic customer Samsung Electronics is working hard on its second smartphone with a flexible display, which was a big disappointment last year. Given that Samsung Display is adding capacity to its existing production line prior to its investment in new facilities, it has been highly anticipated that Samsung Electronics’ second smartphone with a flexible display should be a flagship model, unlike the Galaxy Round which was sold in limited quantities.

According to the industry on the 6th, Samsung Display is recently expanding the capacity for its existing flexible display production line by 50% prior to its investment in new facilities (A3).

Samsung Display has recently set out the construction of its Gen-6 (1500×1850㎜) facilities (A3) with a monthly capacity of 15,000 panels. It has placed orders for some board process equipment including steppers which have a relatively longer lead time. Given that orders have been placed for the equipment that take more than 9 months until delivery, it is interpreted that the company aims to start operation in the first half of the next year. The industry is expecting the company to start placing orders for equipment with a shorter lead time (around 6 months) next month.

As Samsung Display adds more Gen-5.5 (1300×1500㎜) flexible display capacity to its A2 facilities while it is executing capex for the A3 facilities, the industry is paying close attention to its rationale behind such a move.

The A2 line has a monthly production capacity of 8,000 panels based on substrates, which can be theoretically translated into a monthly production of more than 1-1.5mn units. But there are issues with production yields and using this line for R&D. Moreover, the encapsulation process, where organic and inorganic layers are piled on each other multiple times, becomes a bottleneck so, in reality, it is difficult to keep up with the capacity for mass produced products. This means it is incapable of meeting requirements from a mass produced smartphone model with a monthly volume of 1mn units.

The expansion of the A2 line this time is to reinforce the encapsulation process. Therefore, it is anticipated that its actual production capacity will increase by 50% in the second half. The prevailing analysis within the industry is that the second smartphone with a flexible display from Samsung Electronics will be a mass produced model. The A3 plant has a larger board and a relatively bigger capacity but is not ready for ramp-up in the second half.

Recent reports from foreign media are hinting that the Galaxy Note 4 will likely use a flexible display, making such an analysis more convincing.

At the same time, specifications for this display are being defined. It is known that the company will use a combination of display components similar to the existing one. It is highly likely that they will use tempered glass as they used to because they failed to find a way to reduce scratch, although plastics has been considered for cover material to deliver a new design.

An industry insider commented, “When it comes to smartphones with a flexible display, production capacity of a flexible display is very crucial as well as demand for such a product. Marketing activities to create market demand will only follow a sufficient production capacity”.

Mun Bo-gyeong | okmun@etnews.com

삼성디스플레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증설 투자…삼성 차기 플렉시블 스마트폰, 플래그십 모델 되나

삼성디스플레이가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에 증설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전략 고객사인 삼성전자가 지난해 쓴맛을 봤던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차기 모델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정황이 포착됐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신공장 투자에 앞서 기존 라인까지 생산능력 보강에 나서고 있는 만큼 두 번째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은 한정 판매된 갤럭시 라운드와 달리 플래그십 모델이 유력하게 점쳐졌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신공장(A3) 투자에 앞서 기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라인의 생산능력을 1.5배로 늘리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월 1만5000장 규모의 6세대(1500×1850㎜) 신공장(A3) 투자에 착수했다. 납기가 상대적으로 긴 노광기 등 일부 기판 공정 장비 주문을 냈다. 제작에 9개월 이상 소요되는 장비 발주가 나온 만큼 내년 상반기에는 가동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됐다. 업계는 6개월 정도 걸리는 단납기 장비 발주가 아직 나오지는 않았지만 다음 달 정도에는 시작될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A3 투자를 진행하는 와중에 A2의 5.5세대(1300×1500㎜) 플렉시블 라인까지 증설하면서 그 배경에 업계 이목이 쏠렸다.

A2 라인의 생산능력은 투입 원판 기준 월 8000장으로 이론상으로는 월 100만~150만대 이상 생산이 가능하다. 그러나 수율 문제도 있고 이 라인을 연구개발(R&D)용으로도 활용해야 하는 문제도 있다. 또한 유기물과 무기물을 여러 번 쌓아올려야 하는 봉지 공정이 병목으로 작용하는 탓에 현실적으로는 양산 제품 생산 능력을 맞추기 어렵다. 월 100만대 수준의 대량 생산 스마트폰 모델에 대응할 수 없다는 뜻이다.

이번 A2 라인 증설 투자는 봉지 공정을 보강하는 것으로, 하반기에는 실질적인 생산능력이 1.5배로 늘어날 것으로 점쳐졌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출시하는 두 번째 플렉시블 스마트폰은 대량 생산 모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A3가 기판 크기도 크고 생산 능력이 상대적으로 많지만 하반기 가동하기에는 역부족이기 때문이다.

최근 외신 등에 따르면 갤럭시노트4에 플렉시블 디스플레이가 채택될 분위기여서 이런 분석은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와 함께 디스플레이 규격도 윤곽을 갖춰가고 있다. 디스플레이 부품 조합은 종전과 유사한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커버는 새로운 디자인 구현에 유리한 플라스틱을 검토했지만 스크래치를 줄이는 방법을 찾지 못해 기존처럼 강화유리를 도입할 것이 유력하다.

이와 관련, 업계의 한 관계자는 “플렉시블 스마트폰은 수요의 문제도 있지만 디스플레이 생산능력이 관건”이라며 “생산 기반이 갖춰져야 시장 창출을 위한 마케팅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 okmun@etnews.com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