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directly produces the fingerprint recognition module

Kim Chang-wook Feb 06, 2014

Samsung Electronics will directly produce the fingerprint recognition modules for the Galaxy S5, which will be released soon, from the outset. It is quite exceptional considering that Samsung Electronics used to jointly develop new parts with suppliers.

According to the industry on February 5, Samsung Electronics will directly produce the fingerprint recognition sensor for the Galaxy S5. The Galaxy S5 is scheduled to be unveiled at the Mobile World Congress (MWC) held in Barcelona, Spain on February 24.

Samsung Electronics’ direct production of the fingerprint recognition modules for the Galaxy S5 is thought to aim at yield management and standardization of parts. The strategy is to directly manufacture products in the early stage and then outsource production to suppliers with a view to stabilize the yield. Also, as the production of fingerprint recognition modules is compatible with the existing camera module process, they are easy to produce and manage. The Korean tech giant has its own camera module production facilities in its Vietnamese plant. A Taiwanese semiconductor maker, which produces chips for Validity, a fingerprint recognition chip maker, is known to be currently busy producing large quantities.

“Seeing that its suppliers do not have any production plan, it appears that Samsung Electronics is preparing to directly produce the fingerprint recognition module,” said an industry insider. “If sales increase in the future, the company may allocate some quantities to its suppliers.”

The fingerprint recognition technology, applied to the Galaxy S5, is known to be the Swipe type. The Swipe type is to rub the fingertip in the recognition area with the sensor for fingerprint recognition. As it is more advantageous to reducing the size of the module than the Area type used in the iPhone, it can be applied to various designs from the front to the side.

Kim Chang-wook | monocle@etnews.com

삼성, 지문인식 모듈 직접 생산

삼성전자가 곧 출시할 갤럭시S5의 지문인식 모듈 부품을 처음부터 직접 생산한다. 통상 신기능 부품을 협력사와 공동 개발해 납품받던 관례와 비교하면 이례적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S5 지문인식 센서를 직접 생산할 계획이다. 갤럭시S5는 오는 24일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5용 지문인식 모듈을 자체 생산하는 것은 수율 관리와 부품 표준화를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초기 제품을 직접 제작한 뒤 협력사에 외주 생산을 맡겨 수율을 안정화 시키겠다는 전략이다. 또 지문인식 모듈 제작이 기존 카메라 모듈 공정과 호환돼 생산?관리가 용이한 것도 한 이유다. 삼성전자는 베트남 공장에 자체 카메라 모듈 생산 시설을 갖추고 있다. 지문인식 칩 업체 밸리디티의 제품 생산을 담당하는 대만 반도체 업체는 현재 대량 생산에 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협력사들의 생산 계획이 없는 것으로 봐 삼성전자가 지문인식 모듈 생산을 직접 준비 중인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판매량 증가에 따라 협력사에 물량을 할당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갤럭시S5에 탑재되는 지문인식 기술은 스와이프(Swipe) 방식으로 알려졌다. 스와이프 방식은 손가락 끝을 센서가 탑재된 인식 부위에 문질러 지문을 인식한다. 아이폰에 탑재된 에어리어(Area) 방식보다 모듈 소형화에 유리해 전면부터 측면까지 다양한 디자인에 적용할 수 있다.

김창욱기자 | monocle@etnews.com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