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display industry starts flexible display mass-production as the world’s first

Moon Bo-gyeong Oct 08, 2013

Korea’s display companies embarked on flexible display mass-production as the first in the world. Following the large-area OLED (organic light emitting diode) TV, this is another great achievement to lead changes in the global display market.

On the 7th, LG Display (CEO Han Sang-beom) announced that the company had commenced flexible OLED panel production for application to smart phones as the first in the world.

LG Display created a 6” display, the largest in size, for mobile OLED panels. In addition, a plastic panel is used instead of glass. This product bends inwardly by approx. 700mm in vertical radius.

The existing smart phone screens are uniformly rectangular and flat. However, flexible display is anticipated to break the traditional design patterns. In particular, despite the large 6” size, this product is the thinnest and most lightweight in the world thanks to the plastic plate and film type encapsulation technology.

The thickness is only 0.44mm, which is one-third of the existing glass plate displays. The weight is 7.2g, which is also around less than one-third of OLED displays of the similar size. The durability has been remarkably improved. Therefore, this product does not break easily when dropped or applied with external impact.

LG Display selected a method to apply film type encapsulation technology to a plastic plate. A conventional LCD or OLED requires a process to laminate and seal upper and lower plates with glass in order to support the weight of display and also to prevent moisture permeation from outside. This is why the existing displays are heavier in weight and break easily.

“We have proven our advanced technological power in the field of flexible OLED,” said LG Display CTO Yeo Sang-deok. He forecast, “Flexible display market and technology are still in the early stages of development. However, it will soon be applied not only to mobile devices, but also automobile interiors for which stability is important.”

Samsung Display recently commenced a flexible OLED mass-production although it has not been officially announced. Samsung Electronics is scheduled to release a smart phone mounted with Samsung Display’s flexible display.

As a flexible display smart phone is introduced into the market for the first time, the industry insiders showed a high level of interest in the ripple effects this new product would bring to the display market. This will be an opportunity for the display market, which has been experiencing stagnation over the last several years, to make a new breakthrough and for the slow facility investment to revive.

“The pilot line operation can lead to a full-scale mass-production investment if market response for the flexible display smart phone is favorable,” said a Samsung Display Insider. In fact, the flexible display production capacity of Samsung Display and LG Display as of now is only enough to produce around a maximum of one million units a month. This is not enough to satisfy the demand created when a single mega-hit smart phone model is released. As such, flexible display is anticipated to trigger new facility investments for display industry in the future.

“The ripple effect of flexible display in the market would be larger than expected,” said an equipments industry insider. “In particular, we are expecting a facility investment in full-scale next year.”

Moon Bo-gyeong | okmun@etnews.com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 세계 최초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양산 돌입

국내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세계 첫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양산에 착수했다. 대면적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에 이어 또 한 번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의 변혁을 주도하는 쾌거다.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는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용 플렉시블 OLED 패널 생산에 돌입했다고 7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가 선보인 제품은 모바일용 OLED 패널로는 최대 크기인 6인치로 구현했으며 유리가 아닌 플라스틱 기판이 적용됐다. 위아래로 반경 700㎜가량 오목하게 휘어진 제품이다.

기존 스마트폰 화면은 천편일률적인 직사각형 평면 디자인이었지만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는 전통적인 디자인을 파괴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플라스틱 기판과 필름 타입 봉지 기술을 활용, 6인치 대형 크기에도 불구하고 세계에서 가장 얇고 가벼운 것이 강점이다.

두께도 0.4㎜에 불과해 기존 유리 기판 디스플레이의 3분의 1 수준이다. 무게는 7.2g으로 비슷한 크기의 OLED 디스플레이와 비교하면 3분의 1도 안 된다. 휴대 중 떨어뜨리거나 외부 충격이 있어도 잘 깨지지 않는 등 내구성도 크게 강화했다.

플라스틱 재질의 기판에 필름 형태 봉지 기술을 통해 패널을 제조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기존 LCD나 OLED는 디스플레이를 지지하고 외부로부터의 수분 침투 등을 막기 위해 상판과 하판을 유리로 합착, 밀봉해야 했다. 무겁고 깨지는 단점이 있었던 이유다.

LG디스플레이 CTO(최고기술책임자) 여상덕 부사장은 “플렉시블 OLED에서도 한발 앞선 기술력이 입증됐다”며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시장과 기술은 아직 걸음마 단계지만, 이른 시일 내에 모바일 기기는 물론이고 안정성이 중요한 자동차 내부 디스플레이 등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디스플레이 역시 공식 발표하지는 않았으나 최근 플렉시블 OLED 양산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달 삼성디스플레이의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스마트폰을 내놓을 예정이다.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 처음 등장하면서 향후 디스플레이 시장 전반에 미칠 영향에 업계의 비상한 관심이 쏠렸다. 지난 수년간 정체를 겪고 있는 디스플레이 시장이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 동시에 얼어붙은 설비 투자도 살아날 계기가 되기 때문이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의 시장 반응이 좋으면 현재 파일럿 라인 수준에서 벗어나 본격적인 양산 투자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실제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현재 보유한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생산 능력은 모바일 기준으로 현재 많아야 월 100만대 이하 수준이다. 메가 히트급 스마트폰 모델 하나만 나와도 감당할 수 없는 생산 규모다.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향후 신규 설비 투자의 기폭제로 기대할 수 있는 대목이다.

장비 업계 관계자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가 시장 전반에 몰고 올 여파가 기대 이상으로 클 수 있다”면서 “특히 내년에는 본격적인 설비 투자를 예상하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보경기자 | okmun@etnews.com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