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manned Vehicle Patents Surged

Shin, Sun-mi Jul 03, 2013

The feasibility of getting unmanned vehicles on the road, which is often seen in science-fiction movies, is ever increasing thanks to the rapid development of relevant technologies.

According to the Korean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KIPO) on July 2, 144 patent applications were made on technologies related with an unmanned autonomous driving vehicle for the last ten years from 2003 to 2012.

There were only two to ten patents applied for from 2003 to 2007. The number has, however, surged to 20 or more per annum since 2008.

Hyundai-Kia Motor Group topped in the number of patent applications, accounting for 15% of the total, followed by Mando and ETRI (8% respectively) and KAIST (6%).

Looking at the technologies, 24% of the patent applications were on image sensors, followed by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ies (18%) and driving controls (11%). And other technologies related to map information, GPS utilization, road facilities and communications with other vehicles are being developed as well.

Google has developed an unmanned automotive car and obtained a relevant patent in the US. And the company’s been permitted to get the vehicle on the road in the state of Nevada as well.

“As Korea is the top 5th car maker in the world and an IT power, we will be leading the unmanned vehicle market when the two sectors are efficiently converged,” says Nam Seok-woo from the KIPO.

무인자동차, 특허출원 급증

공상 과학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무인 자동차가 최근 급격한 기술 발전으로 실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2일 특허청에 따르면 2003년부터 2012년까지 10년간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 분야에서 총 144건의 특허출원이 이뤄졌다.

연도별로는 2003년부터 2007년까지 연간 2~10건 정도로 출원건이 많지 않았으나, 2008년 이후부터는 연간 20여건으로 출원건이 크게 늘었다.

출원인별로는 현대·기아차 비중이 전체의 15%를 차지해 특허기술 선점을 위한 연구개발이 가장 활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만도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각각 8%, KAIST 6% 순으로 나타났다.

기술 분야별로는 영상센서(24%), 인공지능 기술(18%), 차량 운전 제어(11%)분야에서 출원이 활발했다. 지도정보,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활용, 도로 시설물, 타 차량과의 통신 등 분야에서의 기술 개발도 조금씩 이뤄지는 추세다.

외국에서는 미국 구글이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를 개발해 특허를 획득했고, 미국 네바다주 등에서 실제 도로를 주행할 수 있는 허가도 받았다.

남석우 특허청 자동차심사과장은 “우리나라는 세계 5위 자동차 생산국이고 정보통신기술 강국인 만큼 자동차와 정보통신 기술을 효과적으로 융합시키면 무인 자율주행 분야에서 조만간 선진국 수준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

(단위 :건)

인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분야별 출원 현황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