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dai & Kia to sell more than 8 million cars this year around the globe…laying the foundation for a leading car maker

Yang Jong-seok Nov 25, 2014

The global sales of Hyundai & Kia is expected to exceed 8 million cars this year. It’s less than 2 years after the duo sold more than 7 million cars. It attracts our attention especially because Hyundai & Kia accomplished this feat overcoming various disadvantages including the cheap Yen. In particular, Chairman Chung Mong-koo’s effort to reinforce quality competitiveness and aggressive production and sales expansion strategy focused on new markets paid off. As the global sales of Hyundai & Kia exceeded 8 million cars, the industry consensus is that the company laid a solid foundation for becoming a leader in the global automotive market as well as for the shared growth of the domestic automotive and parts industry.

Hyundai & Kia said on November 24 that they are certain to sell 8 million cars in the global auto market this year, up about 440,000 cars over last year (7.56 million). Hyundai & Kia announced the estimated sales for this year after checking the domestic and overseas sales status at the strategic meeting for expansion of exports, attended by Hyundai Motor Group chairman Chung Mong-koo and the CEOs of its major affiliates.

“The market conditions will not be easy down the road,” said Mr. Chung Mong-koo. “Let’s take all possible measures to exceed the goal of 8 million cars.” “The real competency is to do well when things are difficult,” he added. “Let’s show the ability of our automotive industry by overcoming the unfavorable market conditions.”

Despite the aggravated conditions, such as the slow recovery of global demands and the stagnant domestic market, Hyundai & Kia are forecast to exceed the goal they set in the beginning of the year (7.86 million cars) by more than 140,000 cars. This accomplishment is especially meaningful in consideration of the sharp depreciation of Japanese Yen.

Hyundai & Kia will sell 8 million cars just two years after their sales exceeded 7 million cars in 2012. They have capitalized on their quality and design competitiveness to record the fastest growth of sales among the world’s leading auto makers, about twice as fast as their competitors, from 2009 to 2014.

In that this achievement will directly lead to increased exports of domestic automotive parts and cars and reinforcement of the global competitiveness of parts suppliers, it is expected to have positive impacts on our economy. As a matter of fact, the exports of automotive parts and cars until September increased by 3.59% year on year to $55,8 billion, a record high in history.

Hyundai & Kia are contributing to the growth of parts suppliers by taking their suppliers with them to overseas markets, providing technical assistance and allowing them to deal with foreign auto makers. As a result, Korean automotive parts’ balance of trade with Japan (cumulative until September 2014) recorded a surplus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In terms of sales areas, their performance in emerging markets like BRICs, including China, is remarkable. Until October 2014, their sales in China (1,421,650 cars) went up by 10.5% over last year, and a record number of cars are most likely to be sold in China this year. The figure is expected to exceed 1.7 million. The Indian sales volume increased by 8% over last year, far greater than the sales growth rate of local cars (1.9%). In particular, in Brazil where entire automobile sales declined by 8.6%, Hyundai & Kia’s sales rose by 7.2%, which attracts our attention.

In advanced markets like the US and Europe, the sales growth rate has been somewhat sluggish, but the numbers are expected to look up again gradually thanks to the fair performance of popular models and the so-called new car effect.

A Hyundai & Kia insider said, “We will prepare for the post-8-million era by reinforcing our presence in new markets, expanding our lineups, securing quality and increasing production.”

Yang Jong-seok | jsyang@etnews.com

현대?기아차, 올 글로벌 판매 800만대 돌파…자동차 선두업체 발판 마련

현대?기아차가 올해 글로벌 판매 800만대 시대를 연다. 이는 700만대 돌파 이후 2년만의 성과로 엔저 등의 악재를 극복하고 이룬 것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정몽구 회장의 품질 경쟁력 강화, 신흥 시장 중심의 공격적인 생산 및 판매 확대 전략이 주효했다.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판매 800만대를 돌파함으로써 국내 완성차 및 부품 산업의 동반성장은 물론 세계 자동차 시장 선두업체로 도약하기 위한 확실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지난해(756만대)보다 약 44만대 증가한 800만대 판매 달성이 확실시된다고 24일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이날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주요 계열사 사장단이 참석한 그룹 수출확대전략회의에서 국내외 판매 현황을 점검한 뒤 올해 판매 예상치를 이 같이 밝혔다.

정몽구 회장은 “앞으로도 시장 상황이 만만치 않다”고 전제한 뒤 “수출 확대 등에 만전을 기해 800만대를 넘어서자”고 강조했다. 또 “어려울 때 잘하는 것이 진짜 실력”이라며 “불리한 시장 여건을 극복해 우리 자동차 산업의 실력을 보여주자”고 덧붙였다.

현대?기아차는 글로벌 수요 회복 부진, 내수경기 침체 등 악화된 여건에도 불구하고, 연초 수립한 목표(786만대)를 14만대 이상 초과 달성할 전망이다. 특히 엔화 가치가 가파르게 하락하는 가운데 예상되는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800만대 판매는 2012년 700만대 돌파 이후 2년 만에 기록하는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품질 및 디자인 경쟁력 등을 바탕으로 전 세계 주요 업체 가운데 가장 높은 약 2배에 달하는 판매 증가세를 나타냈다.

이 같은 성과는 국산 자동차 부품 및 완성차 수출 확대, 부품 협력업체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등과 직결된다는 점에서 우리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올 9월까지 자동차 부품 및 완성차 수출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59% 증가한 558억6012만 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는 협력업체 해외 동반 진출 및 기술 지원, 해외 완성차 업체와의 거래 허용 등을 통해 부품 협력업체 성장에 일조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자동차 부품의 대일본 무역수지(올 9월 누적 기준)는 사상 처음 흑자를 기록했다.

판매 지역별로는 중국을 비롯한 브릭스(BRICs) 등 신흥시장에서의 선전이 두드러진다. 올 10월까지 중국 판매량(142만1650만대)은 작년보다 10.5% 증가했으며, 올해 170만대를 웃도는 사상 최대 판매가 유력하다. 인도 판매량도 작년보다 8% 증가해 현지 자동차 판매 증가율(1.9%)을 크게 추월했다. 특히 전체 자동차 판매가 8.6% 감소한 브라질에서는 현대?기아차 판매가 7.2%나 늘어 주목된다.

선진 시장인 미국과 유럽에서는 판매 증가율이 다소 주춤했지만, 인기 차종의 선전과 신차 효과 등으로 점차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신흥시장 공략 강화, 라인업 확대, 품질 확보, 생산 증대 등을 통해 800만대 이후 시대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양종석기자 | jsyang@etnews.com

Hyundai & Kia to sell more than 8 million cars this year around the globe…laying the foundation for a leading car maker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