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proposed Korea ? China ? Japan mobile transportation card cooperation

Kim Won-bae Nov 24, 2014



KT suggested cooperation for ‘Korea ? China ? Japan integrated mobile transportation card’ to China Mobile and Japan’s NTT Docomo.

KT announced on the 23rd that Chairman Hwang Chang-gyu had attended Asia’s largest common carriers’ strategic consultative body ‘SCFA (Strateg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 held in Hangzhou, China and proposed ‘integrated mobile transportation card’ as a communications service cooperation project of three countries for 2015.

Once the integrated mobile transportation card service is realized in the three countries where the traffic of travelers is the largest among Asian countries, convenience of the three companies’ customers that add up to approximately 900 million will be enhanced, according to KT.

Chairman Hwang also discussed new communications service cooperation plans, such as in relation to improvement of convenience for customers in the Northeast Asian communications market as well as smart energy and IoT standardization, with the SCFA chairmen’s group including NTT Docomo President Kato and China Mobile Chairman Xi Guohua.

In addition, the three companies including KT agreed on setting up a foundation to expand cooperation for future convergence industry, and thus to lead the global communications market in the future.

Moreover, the three companies will proceed with various preparations to accelerate commercial VoLTE roaming service, such as technological verification, and thus will expedite the supply of HD level voice and video roaming service through VoLTE.

Kim Won-bae | adolfkim@etnews.com

KT, 한중일 3개국 모바일 교통카드 협력 제안

<황창규 KT 회장이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통신사업자 간 전략적 협의체 ‘SCFA에 참석, 2015년 한중일 3국 간 통신서비스 협력 과제로 ‘통합 모바일 교통카드’를 제안했다.>

KT가 중국 차이나모바일?일본 NTT도코모에 ‘한?중?일 통합 모바일 교통카드’ 협력을 제안했다.

KT는 황창규 회장이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통신사업자 간 전략적 협의체 ‘SCFA(Strateg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에 참석, 2015년 3국간 통신서비스 협력 과제로 ‘통합 모바일 교통카드’를 제안했다고 23일 밝혔다.

아시아 국가 중 여행객 왕래가 가장 많은 3국간 통합 모바일 교통카드 서비스가 실현되면 약 9억여명에 이르는 3사 고객의 편익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게 KT 측 설명이다.

황 회장은 시궈화 차이나모바일 회장?카토 NTT도코모 사장 등 SCFA 회장단과 동북아 통신 시장의 고객 편익 증진과 스마트에너지, IoT 표준화 등 통신 서비스 신규 협력 분야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KT를 비롯 3사는 미래융합산업 협력을 확대, 글로벌 통신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3사간 VoLTE 로밍 상용서비스를 앞당기기 위한 기술 검증 등 제반 준비 사항을 진행, VoLTE를 통한 HD급 음성?영상 로밍 서비스 제공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원배기자 | adolfkim@etnews.com

KT proposed Korea ? China ? Japan mobile transportation card cooperation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