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to enter North American medical instruments market under its name

Yun Geon-il Nov 21, 2014



Samsung will enter North American medical instruments market under its own name. Attention is drawn if Samsung brand will be able to exert an influence in the world’s largest medical instruments market.

According to the industry on the 20th, Samsung Electronics and Samsung Medison will attend Radiological Society of North America (RSNA) held in Chicago, U.S. from the 30th of this month (local time) to December 5. At the conference, the companies will set up an exhibition booth with digital x-ray, ultrasonic diagnosis and computed tomography (CT) systems.

Developed as a premium model, the digital X-ray machine ‘GC85A is released for the first time at the conference. Samsung Electronics and Samsung Medison will display around ten medical instruments including two CT units and six ultrasonic diagnosis systems.

All of these products will bear the brand name of ‘Samsung.’ Samsung put its own name for the medical instrument business.

Last year, Samsung used the name ‘NeuroLogica’ as it exhibited a CT at the RSNA. It used the brand of a CT equipment maker NeuroLogica it had taken over in January last year. This was because NeuroLogica is more widely known than Samsung in the CT field, according to the industry’s analysis.

The reason Samsung has put up its own name for medical instruments business is because the company has a strong will for this business item. It is also analyzed as the company’s intention to start global market entry full scale. In fact, medical instruments are one of Samsung Group’s five new growth items.

An industry insider said, “This means that the company is willing to foster medical instruments business using the image of ‘Samsung,’ which has been established as a global brand, together with a sense of confidence about the products.”

Some analyze that it is unknown as to whether or not ‘Samsung’ brand will carry weight in the medical instruments market because Samsung is a late starter. The global market share of ultrasonic diagnosis system, which is Samsung’s key product, is merely 7% (as of the second quarter). In addition, Samsung’s medical instrument sales are displaying quite a gap from those of the market leaders, such as Philips, GE and Siemens.

Samsung has been actively taking over overseas companies and strengthening R&D investment in order to climb over this barrier. As much as so, RSNA is forecast to be a trial arena for Samsung to weigh up the competitiveness of its medical instruments business. President Jo Su-in in charge of medical instruments business is planning to check the market conditions by paying a visit to the conference in person.

Celebrating the 100th anniversary this year, RSNA is a conference participated by global radiological and medical imaging experts. As much as so, companies developing instruments and providing the related information in medical imaging fields are putting efforts in introducing their technologies and products at the conference.

Yun Geon-il | benyun@etnews.com

삼성, `삼성` 이름으로 북미 의료기기 시장 공략

<11월 30일부터 12월 5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방사선학회에서 처음 공개되는 삼성의 디지털 엑스레이(GC-85A). 화질과 자동화 기능 등이 강조된 신제품으로 내년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이 ‘삼성’ 이름을 건 의료기기로 북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삼성 브랜드가 세계 최대 의료기기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발휘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은 이달 30일(현지시각)부터 12월 5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방사선학회(RSNA)에 참가한다. 학회에서 양사는 디지털 엑스레이, 초음파 진단기, 컴퓨터단층촬영기(CT)를 중심으로 전시관을 꾸릴 계획이다.

프리미엄을 표방해 개발한 디지털 엑스레이 ‘GC85A’는 이번 학회에서 처음 공개된다. CT 2종과 초음파 진단기 6종 등 총 10여종의 의료기기가 선보일 예정이다.

이들 제품에는 모두 ‘삼성’ 브랜드가 부착된다. 삼성이라는 이름을 의료기기 전면에 내건 것이다.

지난해만 해도 삼성은 RSNA에 CT를 출품하며 ‘뉴로로지카’ 이름을 썼다. 지난해 1월 인수한 CT 장비 제조사 뉴로로지카의 브랜드를 그대로 사용했다. CT 분야에서는 삼성보다 뉴로로지카가 더 많이 알려졌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삼성이 자사 이름을 전면에 꺼내든 건 의료기기 사업에 대한 의지에서다. 세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겠다는 의미로도 풀이된다. 실제 의료기기는 삼성그룹의 5대 신수종 사업 중 하나다.

업계 관계자는 “제품에 대한 자신감과 함께 글로벌 브랜드로서 입지를 굳힌 ‘삼성’의 이미지를 활용해 의료기기 사업을 육성하겠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삼성’ 브랜드가 의료기기 시장에서 힘을 발휘할지는 미지수라는 분석도 있다. 의료기기 시장에서 후발주자기 때문이다. 삼성의 주력 제품인 초음파 진단기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7%(지난 2분기 기준)에 불과하다. 또 삼성 의료기기 매출은 필립스, GE, 지멘스 등 선발주자들과 상당한 격차를 보이는 것도 현실이다.

삼성은 이 벽을 넘기 위해 해외 기업들을 적극 인수하고 연구개발 투자를 강화해왔다. 때문에 이번 북미 최대 영상학회가 삼성의 의료기기 사업 경쟁력을 가늠할 시험무대가 될 전망이다. 의료기기 사업을 총괄하는 조수인 사장도 현장을 찾아 시장을 점검할 계획이다.

올해로 100회를 맞는 RSNA는 세계 영상의학 전문가와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학회다. 이에 영상의학 분야 의료기기와 의료정보 업체가 자사 기술과 제품 소개에 공을 들이고 있다.

윤건일기자 | benyun@etnews.com

Samsung to enter North American medical instruments market under its name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