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calized ultrasonic BSD to be released, proliferation expected centering on compact and subcompact cars

Song Joon-yeong Nov 18, 2014

A core component of ultrasonic blind spot detection (BSD) system, for which supply had been dependent on import, was developed with domestic technologies.

The core component localization has not only produced an effect to substitute import by an enormous amount, but also opened up possibilities to apply BSD system to compact and subcompact cars as it lowers the price burden. Up until now, BSD system has only been applied to premium cars because of the expensive price.

According to the related industries on the 17th, Hyundai Mobis has developed an ultrasonic BSD sensor module, and thus is soon to commence mass-production and application of the module to finished cars. BSD sensor module will be applied to compact and subcompact cars released by Hyundai Kia Motors as early as next year.

BSD system detects obstacles in the blind spot, such as at the back or on the sides of a vehicle, using radar or an ultrasonic sensor and issues a warning to driver. As it detects obstacles in the blind spot, which is not covered by side-view mirrors, this system is useful in assisting drivers to safely change lanes.

A mainstream of BSD system has been those based on radar sensors. As price of the components is expensive, these systems have mainly been applied to premium cars. There have been instances where ultrasonic BSD was applied to some vehicle models, such as Renault Samsung’s SM5 and SM7. However, the product used was from a German company Bosch. Bosch direct developed an ultrasonic BSD system in 2010. As for automotive component makers in Korea, none have produced any development cases.

When BSD is applied with an ultrasonic sensor, the price is drastically lowered, and thus application to compact and subcompact vehicles is possible, according to a forecast. “When BSD system is implemented using an ultrasonic sensor, the sensor price is lowered to around one third to one fourth of radar-based systems,” said an industry insider. He forecast, “The price will be dropped to a level where application to compact and subcompact cars is possible.”

Currently, the unit price for radar-based BSD system mass-production is set around KRW 500,000. The detection distance of an ultrasonic sensor is approximately 5m, and thus is shorter than 40m of radar sensors. However, it is forecast not to have any problems in implementing BSD functions. The detection distance required for BSD function implementation is a minimum 3m.

“It is correct we are developing an ultrasonic-based BSD sensor. However, mass-production and application have not been confirmed,” said a Hyundai Mobis source. “We cannot confirm the application time in detail.”

Song Joon-yeong | songjy@etnews.com

초음파 기반 국산 BSD 나온다…중소형차 중심 확산 기대

수입에 의존했던 초음파 기반 후측방경보(BSD) 시스템의 핵심 부품이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핵심 부품의 국산화로 막대한 수입 대체 효과는 물론 국산화에 따른 가격 부담 저하로 후측방경보장치를 중소형차에도 적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지금까지 후측방경보장치는 가격이 비싸 최고급차에만 탑재됐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최근 초음파 기반 BSD 센서 모듈을 개발해 양산과 완성차 적용을 앞두고 있다. 이르면 내년 현대?기아자동차가 출시하는 중소형 모델에 탑재가 예상된다.

BSD는 레이더나 초음파 센서를 이용해 차량 뒤와 측면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물을 감지해 운전자에게 경고하는 장치다. 사이드미러로 볼 수 없는 차량을 감지해 안전하게 차선을 변경하는 데 유용하다.

지금까지 BSD 시스템의 주류는 레이더 센서가 기반으로, 부품 가격이 비싸 고급차 위주로 적용돼 왔다. 초음파 기반 BSD는 르노삼성 SM5, SM7 등 일부 차종에 적용된 적이 있지만 독일 업체인 보쉬 제품을 사용했다. 보쉬는 지난 2010년 초음파 기반 BSD 시스템을 처음으로 개발한 회사다. 국내 자동차 부품 업계에는 아직 개발 사례가 없다.

BSD에 초음파 센서를 사용하면 가격이 대폭 낮아져 중소형차에도 적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초음파 센서 기반으로 BSD 시스템을 구현하면 레이더 기반에 비해 들어가는 센서 가격이 3분의 1에서 4분의 1 수준으로 낮아진다”며 “중소형차에도 적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가격이 내려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재 레이더 기반 BSD 시스템의 양산 단가는 50만원 안팎이다. 초음파 센서는 감지 거리가 5m 안팎으로, 감지 거리가 40m 가량인 레이더 센서보다는 짧지만 BSD 기능 구현에는 큰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BSD 기능 구현에 필요한 감지 거리가 3m 이상이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초음파 기반 BSD 센서를 개발 중인 것은 맞지만 양산과 적용 여부를 확정한 것은 아니다”며 “구체적인 적용 시점은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송준영기자 | songjy@etnews.com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