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 watch era begins, new products from Samsung and LG gaining popularity

Jeong Jin-wook Nov 17, 2014



With market entry by diverse companies expected, wearable market for smart watch, etc. displaying upward trend

As smart watches recently released by Samsung Electronics and LG Electronics are gaining popularity, these products displayed potentials to be the companies’ new growth items to continue on the success of smart phones.

‘Gear S,’ which Samsung Electronics introduced on the 5th,’ displayed a remarkable performance to be sold by more than 10,000 on the day of release. In SK Telecom’s official online shopping mall ‘T-world Direct,’ the blue black and white models of Gear S were sold out in the afternoon of the 5th and the 6th respectively. According to an observation, S gear was sold by more than 20,000 until last weekend.

While consumers’ response to Samsung Electronics’ previous smart watch models had been slow compared to the high level of interest, Gear S is evaluated to have succeeded in gaining popularity in the early phase of release. Gear S is the first smart watch mounted with a communications module and exclusive rate plans are available through SK Telecom and KT. The biggest feature of Gear S is that it provides both voice call and data functions.

‘G Watch R,’ a smart watch released last month by LG Electronics, is also increasing sales volume continuously centering on online shopping malls. Receiving favorable comments from not only online communities, but also the foreign press, G Watch R is forecast to record a sales volume increase larger than ‘G Watch.’

“As word of mouth spread about the product excellence, a large number of consumers are showing interest in ‘G Watch R.” said a LG Electronics source. “We are expecting an increase in the sales volume.”

The industry analyzes that Korea’s smart watch market has passed the quickening period and is now entering the growth period little by little. Interest in these products is spreading from enthusiasts to the general public.

It is also noteworthy that the global smart watch market is changing to a structure led by the two powerful companies, Samsung Electronics and LG Electronics. “As consumers’ interest increases, we observe that the market is opening up gradually,” said an LG Electronics insider. “Interest in our products is growing not only in Korea, but also abroad.”

LG Electronics embarked on targeting the global market full scale this month by releasing G Watch R in the key European countries starting from the U.K. and also Germany, France, Spain and Italy.

From Samsung Electronics’ point of view, there is another reason why it welcomes the satisfactory performance of ‘Gear S’ in addition to the smart watch market expansion. It is because Gear S is mounted with the company’s independently developed operating system (OS) Tizen platform. Having led Tizen development with a goal to move away from its dependence on Android, Samsung Electronics can continue on fulfilling this goal if Gear S succeeds in the market. When device sales reach a certain level, Samsung Electronics can invite in app developers, and thus can aim for a rapid ecosystem expansion.

“As market entry by a number of companies including Apple is forecast, wearable market for products including smart watch will grow further,” said a Samsung Electronics insider. “In case of Tizen, a key smart phone has not been released. So, it is too early to discuss the market situations.”

According to a market surveyor Canalys, the global smart watch market scale is forecast to increase rapidly by 300% from seven million watches this year to around 28.2 million next year.

Jeong Jin-wook | jjwinwin@etnews.com

스마트워치 시대 열리나....삼성?LG전자 신제품 `인기몰이`



다양한 기업 진출이 예상돼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 시장 성장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최근 선보인 스마트워치가 초반 인기몰이에 나서면서 스마트폰을 이을 신성장동력으로서 가능성을 보였다.

삼성전자가 지난 5일 선보인 ‘기어S’는 출시 당일 1만대 이상 팔리는 기염을 토했다. SK텔레콤 공식 온라인 쇼핑몰 ‘T월드 다이렉트’에서 기어S는 지난 5일 오후 블루블랙 모델이, 6일 화이트 모델이 품절됐다. 지난 주말까지 2만대 이상 팔렸다는 관측이다.

삼성전자가 선보인 스마트워치 전작들이 큰 관심에 비해 소비자 반응이 부진했던 것과 비교하면 초반 인기몰이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기어S는 통신 모듈이 탑재된 첫 스마트워치로 SK텔레콤과 KT 전용 요금제를 이용할 수 있다. 음성통화와 데이터 이용이 가능한 것이 최대 장점이다.

LG전자가 지난달 출시한 스마트와치 ‘G워치R’ 역시 온라인 쇼핑몰을 중심으로 꾸준히 판매량을 늘려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는 물론이고 외신에서도 제품에 대한 호평이 이어져 ‘G워치’ 보다 판매량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제품 우수성에 대한 입소문이 나면서 ‘G워치R’을 찾는 소비자가 많다”며 “판매량 신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는 국내 스마트워치 시장이 태동기를 지나 조금씩 성장기로 진입하고 있는 중으로 보고 있다. 마니아 중심에서 일반인으로 관심이 전이되고 있다.

글로벌 스마트위치 시장이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양강구도로 재편되고 있는 점도 주목된다. LG전자 관계자는 “소비자 관심이 커지며 시장이 서서히 열리고 있음을 목격하고 있다”며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에서도 제품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달부터 영국을 시작으로 독일과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주요 국가에 ‘G워치R’을 출시하며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다.

삼성전자 입장에서 스와트워치 시장 확대 외에 ‘기어S’ 선전이 반가운 이유가 또 있다. ‘기어S’가 독자 운용체계(OS)인 타이젠 플랫폼을 탑재했기 때문이다. 안드로이드 종속에서 탈피하기 위해 타이젠 개발을 주도한 삼성전자로선 ‘기어S’가 성공할 경우 을 이어갈 수 있다. 기기 판매가 어느 정도 이뤄지면 앱 개발사 유인이 가능해 빠른 생태계 확장을 꾀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애플 등 다양한 기업 진출이 예상돼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 시장이 더욱 성장할 것”이라며 “타이젠의 경우 주력 스마트폰이 출시되지 않아 아직 시장 상황을 논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캐널리스에 따르면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규모는 올해 700만대에서 내년 300% 급증한 2820만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진욱기자 | jjwinwin@etnews.com

Smart watch era begins, new products from Samsung and LG gaining popularity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