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ese import cars begin counterattack through lineup expansion and aggressive pricing

Yang Jong-seok Nov 14, 2014

Japanese import car industry, which experienced a considerable fall in its sales as a result of the attack of German diesel sedans and sports utility vehicles (SUV) in the last two years, has set out to launch a counterattack. In Korea’s import car market, Japanese companies’ share increased almost to 20% in 2012. However, it fell down to around 11% this year. At this, Japan’s big three automakers Toyota, Nissan and Honda are focusing on recovering sales by releasing new models and deploying aggressive price strategies in response to the demand in the Korean market.

According to the industry on the 13th, consumers’ attention is drawn to the successive release of new SUV and sedan models by Japanese import carmakers as of late.

Nissan was the first to open fire. Nissan Korea released its first diesel SUV ‘QASHQAI’ on the 11th. QASHQAI is drawing attention as 600 units were through advance contract even before the release. Nissan has already fulfilled sales goals for three months. QASHQAI has an official fuel efficiency of 15.3km/ℓ and provides excellent comfort with a low noise level despite being a diesel SUV. In particular, although produced and imported from a plant in the U.K., QASHQAI’s price is lower than the selling price in Europe. As an aggressive price strategy, Nissan set the price of QASHQAI from KRW 30.5 million (S model).

Toyota Korea has also set a policy to minimize price increase for its strategic sedan ‘All New Camry,’ which is scheduled for release on the 18th, although it has been completed for an improvement close to a full model change. As Toyota Korea’s accumulated sales volume up to October this year has decreased by as much as 18% from last year (5,294 sold), the company has high expectations for All New Camry. “Despite the new design and innovation of components, which are as many as 2,000, we have established a policy to keep the price increase for All New Camry to a minimum,” said a Toyota Korea insider. “We will maximize domestic consumers’ satisfaction with a competitive price.”

In addition, attention is drawn to Honda’s strategic SUV ‘New CR-V,’ which is scheduled for release next month. Applied with a next-generation power train, such as a state-of-the-art CVT together with a direct injection type 2.4ℓ engine, New CR-V has also been drastically improved in terms of its performance and value. Honda Korea is experiencing aggravated stagnation as it recorded the largest sales decrease in Korea among import carmakers this year. Therefore, the company is betting life and death on the expansion of New CR-V sales.

“It is true that Japanese import car makers have been experiencing slow sales over the last one ? two years as a result of insufficient lineups especially for diesel models,” said an industry insider. He forecast, “These companies will release new models into the compact SUV market for which demand is increasing rapidly as of late and will gradually increase sales using aggressive price strategies.”

Yang Jong-seok | jsyang@etnews.com

일본 수입차, 라인업 확대 및 공격적인 가격 정책으로 반격 `시동`

최근 2년간 독일계 디젤 세단 및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공세로 판매가 크게 위축된 일본 수입차 업계가 반격에 나섰다.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 업체들의 점유율은 2012년 20%에 육박했지만, 올해 들어서는 11% 선까지 떨어졌다. 이에 도요타, 닛산, 혼다 일본 자동차 빅3 업체들은 국내 시장 수요에 대응하는 신모델 출시 및 공격적인 가격 전략을 앞세워 판매 회복에 주력하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일본 수입차 업체들의 잇따른 SUV 신모델 및 주력 세단 출시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장 먼저 포문을 연 것은 닛산이다. 한국닛산은 지난 11일 브랜드 최초의 디젤 SUV ‘캐시카이’를 국내 출시했다. 캐시카이는 출시에 앞서 사전 계약만 600대에 달할 정도로 주목받고 있다. 출시에 앞서 석 달치의 판매 목표를 미리 확보한 셈이다. 캐시카이는 15.3㎞/ℓ의 공인연비와 디젤 SUV임에도 불구하고 정숙한 주행감이 돋보인다는 평가다. 특히 영국 공장에서 생산?수입된 모델이면서도 유럽 현지 판매 가격보다 낮은 공격적인 가격 전략을 앞세웠다. 캐시카이의 가격은 3050만원(S모델)부터 책정됐다.

한국토요타가 18일 출시 예정인 주력 세단 ‘올 뉴 캠리’도 풀모델 체인지에 가까운 상품성 개선에도 불구하고 가격 인상은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한국토요타는 올 10월까지 누적 판매량(5294대)이 작년에 비해 18%나 줄어 올 뉴 캠리 출시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지난달 20일 사전 계약 개시 이후 지금까지 500대가 계약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토요타 관계자는 “새로운 디자인과 2000개에 달하는 부품 혁신에도 불구하고 올 뉴 캠리의 가격 인상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라며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국내 소비자의 만족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혼다가 다음 달 출시 예정인 주력 SUV ‘신형 CR-V’에도 관심이 쏠린다. 신형 CR-V도 2.4ℓ 직접 분사식 엔진과 최첨단 CVT 등 차세대 파워트레인을 적용하고 상품성도 대폭 개선했다. 혼다코리아는 올해 국내 수입차 업체 중 가장 큰 폭의 판매 감소로 부진이 심화되고 있어 신형 CR-V 판매 확대 여부에 사활을 걸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1~2년간 최근 일본 수입차 업체들이 디젤을 중심으로 한 라인업 부족으로 판매에 부진을 겪은 것이 사실”이라며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소형 SUV 시장에 신모델을 잇따라 내놓고 공격적인 가격 전략을 앞세워 판매가 서서히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양종석기자 | jsyang@etnews.com

Japanese import cars begin counterattack through lineup expansion and aggressive pricing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