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Analysis] KEPCO to completely change organization chart and office building

Jo Jeong-hyeong Nov 07, 2014

[Issue Analysis] KEPCO to completely change organization chart and office building

“New wine must be put in a new bottle.”

This statement accurately sums up the current state of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EPCO). KEPCO’s transfer to Naju will start on the 7th. Approximately 1,500 people and around 800 of five-ton trucks will move to Naju through a total of four trips over the period of one month. This is the largest-scale transfer in the history of public enterprises. The new office building is not the only change for KEPCO. Starting with the transfer of its head office to Naju, KEPCO will undergo an extensive transformation through reorganization. KEPCO’s plan is to draw up a whole new future in the new nest. This foretells changes in Korea’s energy industry. We take a look at the significance of KEPCO’s organizational reform and the future of energy industry to be developed in Naju.

◇ KEPCO taking on a brand new look

KEPCO’s new office building in Naju is well known as an eco-friendly green building. Applied with various energy-saving finishing materials as well as doors and windows, energy consumption in this building has been reduced to around 50% of an energy consumption grade 1 building. In addition, it is applied with a number of new and renewable energy facilities like geothermal, photovoltaic, wind and biomass power generation facilities. KEPCO’s image as a public enterprise representing national power and energy industry is wholly reflected in the building.

The future KEPCO will unfold in this building is not very much different. KEPCO will perform its duty to secure future growth items centering mainly on new energy industry, such as energy demand control, smart grid and new and renewable energy businesses.

The key to the company’s reorganization to take place in the near future is the establishment of a division in charge of new energy industry. This is in line with the installation of a new energy industry department in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oTIE) since the necessity of new energy industry development was emphasized at an indaba on energy chaired by President Park Geun-hye in September.

KEPCO’s plan is to improve its specialty and drive by handling businesses that have been implemented sporadically over the years, such as intelligent demand control, energy dependency, ESS distribution and pilot smart grid project, at a single place. The new division to be installed within KEPCO’s New Growth Power Headquarters will focus on developing electric vehicle, new and renewable energy and smart grid technologies and spreading business models by supporting small and medium companies. Discovery of projects like smart grid diffusion project, electric vehicle charging infrastructure distribution project, power frequency regulation (FR) ESS implementation project, smart grid station and energy-independent microgrid is a task KEPCO will work on in the future.

The installation of new energy industry division holds significance that KEPCO’s key operation expands from market management, such as the control of power supply and sales and power facility maintenance, to technological development and industrial support. While KEPCO has been exerting efforts for internal reform to overcome continued deficit operation and to focus on supply control according to the power shortage crisis, it will not start designing a new growth model for the entire industry. KEPCO’s plan is to produce synergy in industrial development by operating the new division as a counter partner for MoTIE’s new energy industry department.

In addition, the role of power ICT center, which is the headquarters for power supply information system covering around 290 business offices nationwide, will be strengthened. In the last 30 years, the ICT center has been operated separately from computing center (auxiliary office) and communications center (head office). With the transfer to Naju as a momentum, KEPCO will upgrade it to an integrated ICT center for integrated operation of computing and communications facilities.

◇ Future of KEPCO forecast with Energy Valley

KEPCO’s new energy industry fostering plan is well reflected in ‘Bitgaram Energy Valley’ project, which is being implemented in Gwangju and Jeollanam-do region.

Bitgaram is the name of a new Inno-City for Gwangju and Jeollanam-do region that is being developed in two ‘myeon’s of Naju-si, Jeollanam-do. KEPCO has set out a plan to develop Bitgaram as an ICT convergence energy belt just like the Silicon Valley in the U.S. or Toyota City in Japan. As such, Bitgaram will serve as a nest for and also as a space in which KEPCO secures a reference on new energy industry development into an income-generating item for the future.

KEPCO has already launched a conference for a kick-off meeting with the related subcommittee and completed a primary exchange and collection of opinions for the Energy Valley establishment. When the transfer to Naju is completed, KEPCO plans to build Energy Valley operating system from the end of this year to next year.

Other power groups will participate in this movement. KEPCO KPS and KEPCO KDN, which are planning for relocation to Naju together with KEPCO, plan to invest over KRW 10 billion in the local industrial ? academic ? research sector R&D projects. The development goal is to discover promising business ideas for the future from new and renewable energy, ESS, microgrid and electric vehicle fields.

KEPCO is also preparing for the fostering of small and medium-scale companies for new energy industry. With a goal to attract 100 technology-leading energy companies, KEPCO will provide substantial support to the companies through cooperation with local governments. In addition, it will foster small, but powerful companies specialized to the Energy Valley by implementing a win-win model covering entire business stages from product development to export.

For this, KEPCO will provide consulting on performance creation to companies entering the Energy Valley, enter into partnerships for export (KTP) and install ‘Small Business Plaza’ inside its new office building in Naju, and thus will promote joint growth with small and medium-scale companies.

At the same time, KEPCO will establish an integrated energy management system (Smart Grid Station) for institutes relocating to Naju. This is aimed at executing general demand control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ower generation volumes from and utilization of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facilities installed in each institute through the ICT energy convergence model. Moreover, KEPCO plans to improve energy utilization efficiency by 10% until 2020 and promote joint projects, such as by participating in ‘Negawatt’ power generation market in the future.

Jo Jeong-hyeong | jenie@etnews.com

[이슈분석]한전, 조직도 사옥도 싹 바꾼다

“새 술은 새 부대에.”

지금 한국전력을 표현하기에 가장 적당한 말이다. 7일부터 한전의 나주 이전이 시작된다. 이전 인원 1500여명에 5톤 트럭 800여대가 총 4차례에 걸쳐 1개월 간 이삿짐을 옮긴다. 공기업 사상 최대 규모의 이전 작업이다. 바뀌는 것은 사옥만이 아니다. 한전은 본사 나주 이전을 기점으로 조직 개편을 통한 대대적인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새 둥지에서 지금과는 다른 새로운 한전의 모습을 그린다는 의지다. 국내 에너지 산업의 변화가 예상되는 부분이다. 한전 조직 개편의 의미와 나주에서 만들어 갈 에너지 산업의 미래를 조명해 본다.

◇새로운 모습으로 새 옷 입는 한전

한전의 나주 신사옥은 친환경 그린 빌딩으로 익히 잘 알려져 있다. 각종 에너지 절감 마감재와 창호 등을 사용해 건물 에너지 소비를 1등급 건물의 절반 수준으로 줄였고, 지열?태양광?풍력?바이오매스 등 다수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구축하고 있다. 국가 전력과 에너지 산업을 대표하는 공기업 이미지를 사옥에 그대로 반영한 셈이다.

한전이 이곳에서 새로 그려나갈 모습도 크게 다르지 않다. 에너지 수요관리, 스마트그리드, 신재생에너지 등 에너지 신산업을 큰 축으로 한 미래 먹거리 마련이라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곧 있을 조직 개편의 핵심도 에너지 신산업 전담부서 신설이다. 지난 9월 박근혜 대통령이 주재한 에너지 대토론회에서 신산업 육성의 필요성이 강조된 이후, 산업통상자원부에 에너지 신산업과가 생긴 것과 맥락을 같이한다.

그동안 지능형 수요관리, 에너지자립, ESS 보급사업, 스마트그리드 시범센터 등 산발적으로 진행하던 사업을 하나로 모아 추진력과 전문성을 높인다는 복안이다. 신성장동력본부에 들어설 예정인 신설 부서는 전기차, 신재생에너지, 스마트그리드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중소기업 지원을 통해 비즈니스 모델 확산에 주력할 예정이다. 스마트그리드 확산 사업, 전기차 충전 인프라 보급사업, 전력 주파수조정(FR)용 ESS 구축 사업, 스마트그리드 스테이션, 에너지자립형 마이크로그리드 등의 사업 발굴이 향후 수행하게 될 과제다.

에너지 신산업 부서 신설은 한전의 주요 업무가 전력 수급과 판매, 전원 설비 유지보수 등 시장 관리 중심에서 기술 개발과 산업 지원까지 확대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그동안 전력 위기로 수급 관리에 집중하고 계속되는 적자 경영을 극복하기 위해 내부 혁신에 힘을 기울여왔다면, 이제는 에너지 산업 전반에서 성장 모델을 설계하는 작업에 나선 셈이다. 한전은 신설 부서를 산업부 에너지 신산업과의 카운터 파트너로 운영, 산업 육성의 시너지 효과를 거둔다는 구상이다.

전국 290여개 사업소를 연결하는 전력공급 정보시스템의 총본산인 전력 ICT센터도 강화된다. 지난 30년간 ICT센터는 전산센터(별관)와 통신센터(본관)가 분리 운영됐다. 한전은 나주 이전을 계기로 전산 및 통신설비 통합 운영을 위한 통합ICT센터로 격상할 예정이다.

◇에너지밸리로 본 한전의 미래

한전의 에너지 신산업 육성 계획은 광주 전남권에 추진 중인 ‘빛가람 에너지밸리’ 사업에 잘 나타나 있다.

빛가람은 전남 나주시 2개면 지역에 개발되고 있는 광주 전남 공동 혁신신도시 이름이다. 한전은 이곳을 미국 실리콘밸리나 일본 토요타시와 같은 ICT 융?복합 에너지 벨트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미래 먹거리를 키울 에너지 신산업의 요람이자 레퍼런스 확보의 장이 마련되는 셈이다.

이미 관련 협의회를 발족해 분과위원회 착수 회의를 통해 에너지밸리 구축을 위한 일차적인 의견 수렴과정을 거쳤다. 나주 이전이 완료되면 올해 말부터 내년까지 본격적인 에너지밸리 운영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다른 전력그룹사도 동참한다. 한전과 함께 나주 이전을 계획 중인 한전KPS, 한전KDN 등도 지역 산학연 연구개발에 1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개발 목표는 신재생에너지, ESS, 마이크로 그리드, 전기차 분야에서 미래 유망 아이디어 발굴이다.

에너지 신산업 중소기업 육성도 준비 중이다. 기술 선도 에너지 기업 100개 유치를 목표로 지자체 등과 협력해 기업이 원하는 실질적 지원을 시행하고 제품 개발에서 해외 수출까지 전주기에 걸친 상생모델을 구현함으로써 에너지밸리 특화형 강소기업을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에너지밸리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성과 창출형 컨설팅, 해외 수출 파트너십 인증(KTP), 한전 나주 신사옥 ‘중소기업 비즈니스 프라자’ 구축 등을 통해 동반 성장을 이끌 계획이다.

나주 이전 기관을 대상으로 한 통합 에너지관리시스템(Smart Grid Station)을 구축한다. ICT 에너지 융합 모델을 통해 각 기관에 설치된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및 사용 정보를 토대로 종합 수요관리를 시행하기 위함이다. 나아가 오는 2020년까지 에너지 이용 효율을 10% 향상시키고 향후 네가와트 발전 시장에 참여하는 등 공동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조정형기자 | jenie@etnews.com

[Issue Analysis] KEPCO to completely change organization chart and office building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