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Issue Analysis] Samsung group governance changes to start with Samsung SDS listing and end with Cheil Industries

Shin Hye-kwon Nov 07, 2014

As Samsung SDS’ securities market listing is soon to take place, Samsung Group’s governance restructuring is forecast to accelerate. Establishment of the third-generation management system establishment, such as management succession by Vice Chairman Lee Jae-yong, is the key to the governance restructuring. With Samsung SDS’ listing, third-generation owners including Vice Chairman Lee could secure live ammunition necessary in their management succession. In addition to the owner family, former vice chairman Lee Hak-su can enjoy a benefit.

◇ Starting with Samsung SDS and ending with Cheil Industries

The key to the management succession is to inherit Chairman Lee Kun-hee’s Samsung Life Insurance and Samsung Electronics shares. Samsung Life Insurance is the largest shareholder of Samsung Electronics, a star of Samsung Group, with a shareholding of 7.21%. Chairman Lee owns 20.76% of Samsung Life Insurance shares. The total amount of Samsung Life Insurance shares owned by Chairman Lee is estimated at KRW 4.8 trillion. The inheritance tax alone exceeds KRW 2.4 trillion.

The total amount of 3.38% Samsung Electronics shares owned by Chairman Lee is KRW 6.15 trillion. The inheritance tax for this amount is also forecast to exceed KRW 3 trillion. The total amount of inheritance taxes for Chairman Lee’s Samsung Life Insurance and Samsung Electronics shares adds up to KRW 5.4 trillion.

Management succession is completed with inheritance of Chairman Lee’s Samsung Life Insurance and Samsung Electronics shares. Vice Chairman Lee will become a core of Samsung Group’s cross-shareholding structure that comprises of Cheil Industries, Samsung Life Insurance, Samsung Electronics and Samsung C&T Corporation.

With Samsung SDS’ stock market listing, Vice Chairman Lee will secure KRW 1.65 trillion based on the Subscription price of KRW 190,000. The amount will exceed KRW 3 trillion when stock price after the stock market listing becomes KRW 400,000 as expected by the stock market. Vice Chairman Lee has secured an enough amount for the inheritance tax on Chairman Lee’s Samsung Life Insurance shares.

Even so, financial circles forecast that Vice Chairman Lee would not liquidate his Samsung SDS shares right away. A dominating view is that the management succession will start in earnest following Cheil Industries’ stock market listing scheduled to take place early next year. “Management succession and governance restructuring will be carried out through Samsung SDS and Cheil Industries,” said Researcher Lee Chang-yeong from Yuanta Securities. “Cheil Industries will perform as a holding company at the very top of the governance structure.”

Samsung Group will also accelerate internal operations for management succession, according to a forecast. Some suggest a plan to strengthen Vice Chairman Lee’s control over Samsung Group management by exchanging Samsung SDS shares with shares of another affiliate. It is expected that a number of methods, such as the introduction of intermediary financial holding system and the establishment of Samsung Electronics Holdings, will be examined. With Samsung SDS’ listing, President Lee Bu-jin and President Lee Seo-hyeon will secure at least KRW 510 billion each.

◇ Controversy over astronomical profits of former vice chairman Lee Hak-su

In addition to the owner family including Vice Chairman Lee, there are people who are to gain astronomical benefits from Samsung SDS listing. They are the former Samsung Group vice chairman Lee Hak-su and Samsung C&T Corporation President Kim In-ju.

When Samsung SDS issued new bond with warrants to a scale of KRW 23 billion in 1999, former vice chairman Lee received shares as he was included in the third party share allocation.

Former vice chairman Lee has 3.07 million shares. Based on the subscription price only, the amount adds up to KRW 580 billion. As it is expected that the share price will almost double after the stock market listing, former vice chairman Lee will gain a marginal profit of KRW 1 trillion. President Kim also received shares in the same method as former vice chairman Lee. President Kim has 1.32 million shares and the total amount of these shares exceeds KRW 250 billion based on the subscription price.

The problem is that the former vice chairman Lee and President Kim obtained shares illegally. They have already received a verdict of guilty from the court. Solidarity for Economic Reform claims that the former vice chairman Lee and President Kim must return their marginal profits.

“For these two people, who have already been found guilty, to win astronomical amounts of profits is a blow to the national psyche,” said Solidarity for Economic Reform Director Kim Sang-jo. He emphasized, “If they have caused damages to the company for their own benefits, they must not only pay for the amount of damage caused by the violation of the duty in good faith, but also return unjust gains generated as a result of the violation.”

Shin Hye-kwon | hkshin@etnews.com

[이슈분석]삼성그룹 지배구조 변화, 삼성SDS 상장 시작해 제일모직으로 완료

삼성SDS의 유가증권시장 상장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그룹 지배구조 개편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등 3세 경영체제 정착이 지배구조 핵심이다. 이 부회장 등 오너 3세는 삼성SDS 상장으로 경영권 승계에 필요한 실탄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오너 일가 외 이학수 전 부회장 등도 천문학적인 차익을 얻게 됐다.

◇삼성SDS로 시작해 제일모직으로 완료

경영권 승계 핵심은 이건희 회장이 보유한 삼성생명과 삼성전자 지분을 상속받는 것이다. 삼성생명은 삼성그룹의 간판 기업인 삼성전자의 지분 7.21%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 회장은 삼성생명 지분 20.76%를 보유하고 있다. 이 회장이 보유한 삼성생명 주식의 총액은 4조8000억원으로 추산된다. 상속세만도 2조4000억원이 넘는다.

이 회장이 보유한 삼성전자 주식 3.38%의 총액은 6조1500억원이다. 여기서 발생할 상속세도 최소 3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의 삼성생명과 삼성전자 지분 상속세는 최소 5조4000억원 규모에 이른다.

이 회장의 삼성생명과 삼성전자 지분을 모두 상속받으면 경영권 승계는 마무리된다. 이 부회장이 제일모직-삼성생명-삼성전자-삼성SDI-삼성물산으로 이어지는 그룹 순환 출자구조의 핵심이 되는 셈이다.

삼성SDS 상장으로 이 부회장은 공모가 19만원 기준 1조6500억원을 확보한다. 증권가에서 예상하는 상장 후 주가가 40만원이 되면 3조원을 넘어선다. 이 회장의 삼성생명 주식 상속세는 충분히 확보했다.

그렇지만 당장 이 부회장이 삼성SDS 주식을 현금화하지는 않을 것으로 재계는 보고 있다. 내년 초 예정된 제일모직 상장으로 경영권 승계 작업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창영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삼성SDS와 제일모직 통해 경영권 승계와 지배구조 개편 작업을 할 것”이라며 “제일모직은 지배구조 최상단에서 지주사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영권 승계를 위한 내부 작업은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삼성SDS 보유 주식을 다른 계열사 주식과 교환, 이 부회장의 그룹 경영권을 강화하는 방안도 제기되고 있다. 중간금융지주제도 도입과 삼성전자홀딩스 설립 등 다양한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SDS 상장으로 이부진?이서현 사장은 최소 각 5100억원을 확보한다.

◇이학수 전 부회장 등 천문학적 차익 ‘논란’

삼성SDS 상장으로 이 부회장 등 오너 일가 외에 천문학적 차익을 얻은 사람들이 또 있다.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과 김인주 삼성물산 사장이 대표적이다.

이 전 부회장은 1999년 삼성SDS가 230억원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를 발행할 당시 제3자 배정자에 포함돼 주식을 받았다.

이 전 부회장 주식은 307만주다. 공모가로만 환산해도 5800억원에 이른다. 상장 후 주가가 두 배 가까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돼 1조원의 차익을 얻게 된다. 김 사장도 이 전 부회장과 같은 방식으로 주식을 받았다. 김 사장의 주식은 132만주로 공모가 환산 시 2500억원을 웃돈다.

문제는 이 전 부회장과 김 사장이 불공정하게 주식을 갖게 됐다는 것이다. 이미 법원으로부터 유죄 판결을 받았다. 경제개혁연대는 이 전 부회장과 김 사장의 차익을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상조 경제개혁연대 소장은 “유죄 판결을 받은 두 사람이 천문학적인 차익을 챙기는 것은 국민 정서에 맞지 않다”며 “자신의 이익을 위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면 충실의무 위반으로 손해액뿐 아니라 이후 발생되는 부당이득도 반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혜권기자 | hkshin@etnews.com

1.  [Issue Analysis] Samsung group governance changes to start with Samsung SDS listing and end with Cheil Industries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