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RIP develops world’s first multi-purpose bone surgery robot

Jung Jae-hoon Nov 04, 2014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s Medical Device and Robot Institute of Park (MDRIP, Director: Park Il-hyung) developed the world’s first multi-purpose bone surgery robot (Model Name: Moebius Robot) for catagmatic and orthopedic surgeries through industrial ? academic cooperation.

Moebius Robot was developed by integrating an industrial parallel hexapod robot and an external fixing device technology for orthopedic surgery. MDRIP developed a prototype and succeeded in a test surgery using artificial bones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With the success of the bone surgery robot development and test surgery, MDRIP anticipates that this technology will be used in orthopedic, neurosurgical, plastic surgical and dental fields for fracture, spine and pelvic surgeries as well as orthopraxy and orthopraxis.

Moebius Robot is mounted on the patients’ arms, legs, pelvises, spines or jaws. The operators remotely control the robot using a small controller in the same shape as the robot placed in between the palms of their left and right hands.

It was named ‘Moebius Robot’ because the operator’s robot controlling motion resembles the shape of infinite Moebius strip named after a great mathematician Moebius. This robot not only does not involve any radiation exposure to the medical staff during a surgery, but also enables accurate correction of fractures as well as bone deformities. At the same time, as this robot replaces two ? three surgical assistants, it produces an excellent effect of reducing the number of human resources required in a surgery.

This achievement drew a high level of attention at the recently held Korean Orthopedic Association’s autumn conference and will also be introduced at the 2nd International Musculoskeletal Surgical Robot Symposium hosted by Medical Robot Research Center and held inside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on the 6th.

“A high value-added product has been developed through convergence between creative demands from medical fields with domestic engineering technologies. This is an exemplary case of creative economy,” said MDRIP Director Park Il-hyung. “We will conduct additional R&Ds so as to make the prototype available for use in medical fields within the next few years.”

Jung Jae-hoon | jhoon@etnews.com

경북대 의료로봇연구소, 세계 최초 다목적 뼈수술로봇 개발

<뫼비우스로봇의 구동기와 조작기>

경북대 의료로봇연구소(MDRIP 소장 박일형)가 산학협력을 통해 세계 최초로 골절 및 변형교정용 다목적 뼈수술로봇(모델명:뫼비우스로봇)을 개발했다.

뫼비우스로봇은 산업용 병렬식 헥사포드로봇과 정형외과용 체외고정장치 기술을 융합, 세계 최초로 시제품 개발 및 모형뼈를 사용한 시험시술에 성공했다. 이번 뼈수술로봇 개발 및 시술 성공으로 정형외과와 신경외과, 성형외과, 치과 등에서 골절, 척추 및 골반 수술, 변형 및 기형 교정 등 뼈수술에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뫼부우스로봇은 팔과 다리, 골반, 척추, 턱 등에 장착돼 시술자가 좌우 손바닥 사이에 로봇과 동일한 형태의 소형 조작기를 통해 원격으로 로봇을 조작하는 방식이다.

시술자의 로봇조작이 천재수학자 뫼비우스의 끝없는 8자 형태와 유사해 뫼비우스로봇으로 이름 지어졌다. 이 로봇은 뼈수술시 의료진에 대한 방사선 피폭의 우려가 전혀 없고, 골절이나 변형 및 기형 교정이 정확하고 수월할 뿐만 아니라 2~3명의 수술보조인력을 로봇이 대신할 수 있어 인력절감효과가 탁월하다.

이번 성과는 최근 개최된 대한정형외과 추계학회에서 높은 관심을 끌었으며, 오는 6일 경북대병원에서 열릴 의료로봇연구소 주관 제2회 국제근골격계 수술로봇 심포지엄에서도 소개된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미국과 일본, 스위스 등 해외석학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 최초로 시제품이 공개된다.

박일형 소장은 “의료현장의 창조적 수요가 국내의 공학적 기술과 융합, 고부가가치를 가진 제품으로 탄생한 이번 사례가 바로 창조경제”라며 “시제품은 향후 몇년 안에 의료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연구개발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재훈기자 | jhoon@etnews.com

MDRIP develops world’s first multi-purpose bone surgery robot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