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to manage world’s largest submarine communications network

Kim Won-bae Oct 22, 2014

KT will operate the world’s largest international submarine communications network connecting between Korea and other eight Asian countries including Japan and China. This is the first case for Korea to carry out an integrated control of an international submarine communications network. With this, KT will be able to take the initiative for the international submarine communications network.

In the morning of the 21st, the second day of ‘World IT Show (WIS) 2014),’ KT held an opening ceremony for ‘APG NOC (Asia Pacific Gateway Network Operation Center), an integrated control center for the world’s longest submarine communications network, inside KT Busan International Center in Songjeong, Busan.

APG is a submarine optical cable with a total extension of 11,000km to connect nine Asian countries, such as Korea, China, Japan, Taiwan, Hong Kong, Vietnam, Thailand, Malaysia and Singapore. 13 companies, which are ten overseas common carriers and three investors including Facebook, decided to participate in the APG implementation project.

APG NOC, which was opened on the day, is an APG control tower. KT will supervise submarine cable network configuration, operation and risk control.

KT Chairman Hwang Chang-gyu said at the center’s opening ceremony, “Through the integrated international submarine communications network management, Korea will be able to advance its position as a global ICT hub rather than a communications hub for Northeast Asia.”

“I congratulate KT for taking charge of an international submarine communications network control,” said Minister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Choi Yang-hui. “I hope KT will advance beyond the walls of Asia to the U.S. and Europe.”

APG, of which the implementation is scheduled for completion in 2015, is designed with data transmission speed of 40Gbps per wavelength, which is more than twice faster than the existing submarine cables. In addition, the transmission capacity is 38.4Tbps, the largest of around 280 submarine cables across the world. KT secured the position as an integrated control provider by defeating overseas common carriers participating in the APG implementation.

This is a result of KT obtaining ISO 22301, a standard certification for international submarine communications network, as the first in the world and having its technological power to stably operate six submarine cables recognized last year.

Through the APG NOC operation, KT forecasts profits more than KRW 1.1 billion a year from the APG consortium and also sales for KRW 11.5 billion a year from maintenance service.

In addition, KT predicts that the APG NOC operation will exert a positive impact in the long run on attracting Internet data centers (IDC) and R&D centers of global ICT companies to Korea.

“The integrated international submarine communications network management holds significance in that we have a preferential right in network control,” said Director Oh Seong-mok of KT’s Network Division. “It virtually is the same as exercising network leadership.”

KT has also formulated a plan to enter the Pacific region beyond Asia.

On the day, KT signed an agreement with a global common carrier for the construction of a submarine cable (NCP: New Cross Pacific) extending 14,000km in total length to directly connect Korea, China, Japan, Taiwan and the U.S. NCP will be opened by the end of 2017.

Kim Won-bae | adolfkim@etnews.com

KT, 세계 최대 국제 해저통신망 통합 관리한다

KT가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 등 아시아 9개 국가를 연결하는 세계 최대 규모 국제 해저통신망을 운영한다. 우리나라가 국제 해저통신망을 통합 관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KT는 국제 해저통신망의 주도권을 행사하게 됐다.

KT는 ‘월드IT쇼(WIS) 2014’ 이틀째인 21일 오전 부산 송정 KT부산국제센터에서 세계 최장 국제 해저통신망을 운용하는 통합관제센터 ‘APG NOC(Asia Pacific Gateway Network Operation Center)’개소식을 가졌다.

APG는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 홍콩,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의 아시아 9개국을 연결하는 총길이 1만1000㎞의 해저 광케이블이다. APG 구축에는 해외 통신사업자 10곳과 페이스북 등 투자사 3곳 등 총 13개 기업이 참여했다.

이날 문을 연 APG NOC는 APG 컨트롤타워로, KT는 해저케이블 네트워크 구성과 운용, 위기 대응을 총괄한다.

황창규 KT 회장은 이날 “국제 해저통신망 통합관리로 우리나라가 동북아 통신 허브를 넘어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허브로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KT가 국제 해저통신망 관제를 맡은 것을 축하한다”며 “아시아를 넘어 미국으로, 유럽으로 뻗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오는 2015년 구축 완료 예정인 APG는 데이터 전송속도는 파장당 40Gbps로 설계돼 기존 해저케이블 대비 두 배 이상 빠른 속도를 제공한다. 또, 전송용량이 38.4Tbps로 세계 280여개 국제 해저케이블 가운데 최대 규모다. KT는 APG 구축에 참여한 해외 통신사와 경쟁을 펼쳐 통합관제를 담당하게 됐다.

지난해 세계 최초 국제 해저통신망 ISO 22301 표준인증을 획득했고, 6개의 해저케이블을 안정적으로 운용한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다.

KT는 APG NOC 운용을 통해 APG 컨소시엄으로부터 연간 11억원 이상의 수익과, 유지보수 사업으로 연간 115억원의 매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글로벌 ICT 기업의 인터넷데이터센터(IDC)?R&D센터 국내 유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오성목 KT 네트워크 부문장(부사장)은 “국제 해저통신망 통합관리는 네트워크 통제 우선권을 가진다는 의미”라며 “네트워크 주도권을 행사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설명했다.

KT는 아시아를 넘어 태평양으로 진출하는 계획도 공식화했다.

KT는 이날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 미국을 직접 연결하는 총길이 1만4000㎞에 이르는 해저광케이블(NCP:New Cross Pacific) 건설을 위해 글로벌 통신사업자와 건설 협정서를 체결했다. NCP는 2017년 말에 개통될 예정이다.

김원배기자 | adolfkim@etnews.com

KT to manage world’s largest submarine communications network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