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mestic extra high-voltage cable enters the U.S. market

Yoo Chang-seon Oct 22, 2014

A domestic extra high-voltage cable laid under the ground will be exported to the U.S. for the first time.



Daewoo International and Taihan Electric Wire announced that it had won a contract for a 500kV underground extra high-voltage cable supply project to a scale of approximately $35 million in Los Angeles, U.S. on the 20th (local time).

This project, which is to build a new power network covering the areas of Chino Hills in California, U.S., was ordered by SCE, a power transmission agency. Taihan Electric Wire will supply cables and joints and handle installation on site and Daewoo International will provide overall management for the project.

500kV extra high-voltage cable is a top-grade ground wire. In Korea, Taihan Electric Wire is the only company holding track records of the cable production. Internationally, only some European and Japanese companies can design and produce this cable. Therefore, the added value is relatively higher.

Extra high-voltage cable project is a power infrastructure project requiring not only successful product supply, but also specialized installation competency. The supply and installation experiences and performances are very important. Daewoo International and Taihan Electric Wire have set up a goal to dominate the North American market growing rapidly as a result of increased power demand and outdated power network replacement by taking this project acquisition as an opportunity. The companies also anticipate that this project will serve as a bridgehead for their winning additional power infrastructure projects.

“The project acquisition has been a result of synergy between Daewoo International’s project winning capacity using its overseas information network and Taihan Electric Wire’s technological power,” said a project insider. “The companies will cooperate with one another strategically in order to continuously produce outcomes in the U.S. market where the demand for power network replacement is large.”

Yoo Chang-seon | yuda@etnews.com

국산 초고압 전선, 미국시장 진출 성공

<대우인터내셔널과 대한전선은 미국에서 약 3500만달러 규모의 초고압 지중케이블을 수주했다. 왼쪽부터 이인찬 대한전선 부사장, 더글라스 브로더 SCE 수석부사장, 박정환 대우인터내셔널 부사장, 윤석환 대우인터내셔널 미국법인대표.>

지하에 매설하는 국산 초고압 전선이 미국 시장에 첫 진출했다.

대우인터내셔널과 대한전선은 20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약 3500만달러 규모의 500㎸ 지중선 초고압 케이블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치노 힐스(Chino Hills) 일대에 신규 전력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송전청인 SCE가 발주했다. 대한전선이 케이블과 접속자재 납품, 현지 시공을 담당하고 대우인터내셔널은 프로젝트에 대한 총괄적인 관리를 맡는다.

500㎸ 초고압 케이블은 지중선 중 가장 높은 등급으로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대한전선이 실적을 갖고 있다. 세계 전선업체 중에서도 유럽과 일본 일부 업체만 설계, 생산할 수 있다. 상대적으로 부가가치가 높다.

초고압 전선 사업은 제품 공급뿐만 아니라 전문화된 시공 능력이 요구되는 전력 인프라 프로젝트로 준공 실적이 수주에 중요한 잣대가 된다. 대우인터내셔널과 대한전선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향후 전력 수요 증가와 노후 전력망 교체로 인해 급성장하는 북미 시장을 선점한다는 목표다. 추가 전력 인프라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데도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프로젝트 한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대우인터내셔널의 해외 정보력을 활용한 프로젝트 수주능력이 대한전선의 기술력과 함께 시너지를 낸 결과”라며 “전력망 교체 수요가 높은 미국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앞으로도 두 회사가 전략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창선기자 | yuda@etnews.com

Domestic extra high-voltage cable enters the U.S. market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