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tent trolls aiming for banks, domestic financial companies’ patent competitiveness to hit the bottom within ten years

Gil Jae-shik Park Jeong-eun Oct 13, 2014

The number of patent applications by the banks in Korea has plummeted to around one tenth from ten years ago, and thus recorded a record low. Despite the era of Smart Finance 3.0, which offers such services as mobile banking through integration between finance and ICT, having come, banks’ patent competitiveness continues to be at an extremely low level. Some criticize that banks have become a new prey for the global patent trolls (NPE, non-practicing entity).

According to an analysis conducted by WIPS, a company specializing in patent information search, and Electronic Times on the status of patent applications by domestic banks over the last ten years (2005 ? September 2014), banks in Korea have applied for only two patents this year.

The number of patent applications by banks had rose rapidly from 19 in 2005 to 147 in 2006, 394 in 2007 and 352 in 2008. This was because competition began among the banks over patent application according to an increase in the number of offline based online banking users.

On the other hand, the number of patent applications in 2010 and 2011 were more than halved to 147 and 102 respectively. It temporarily displayed a recovery to 311 in 2012, but was again dropped to 22 and 2 in 2013 and 2014 respectively, indicating that the banks are literally ‘not operating’ in terms of patent application.’

Experts evaluate that the banks have given up on securing patent competitiveness following an unprecedented incident of customer information leakage, the financial authorities strengthening regulations and the occurrence of governance risk.

The problem is that patent dispute targeting the financial sector has already started abroad. The advent of a new ICT-integrated financial business is also increasing the likelihood of such disputes. While non-financial companies, such as manufacturers, distributors and common carriers, are entering the financial market extensively, there is a growing voice of concern that banks can easily become a target of patent suits unless they secure patents and build a system to respond to the conflicts.

“In Korea, when a bank develops a product, the act of competitors imitating the product is being connived,” said a commercial bank insider. “We hear rumors about NPEs abroad that are preparing for a negotiation by mentioning the possibility of patent violation as of late.”

In particular, IT-based electronic financial patent suits are increasing rapidly across the world. According to Korean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the number of electronic financial patent suits increased by approximately six times from 42 in 2002 to 248 in 2013. In addition, as financial market entry by Fintech companies is expedited, a patent dispute against traditional banks has been forewarned.

Experts criticize that Korean banks need to introduce a strict reward system and to reform a conservative organization in order to increase their patent competitiveness. “Unlike IT companies, banks do not have an organization in charge of patents. In addition, they do not have a reward system for patent applications,” said a bank patent officer. “They need to prepare for restructuring and investment in a direction to increase employees’ awareness about intellectual property right and to recognize their patent right.”

Gil Jae-shik | osolgil@etnews.com Park Jeong-eun | jepark@etnews.com

특허괴물의 새 먹잇감은 `은행`…10년來 국내 금융사 특허경쟁력 `바닥` 추락

국내 은행의 특허출원 수가 10년 전 대비 10분의 1 수준으로 급감,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모바일 뱅킹 등 정보통신기술(ICT)과 결합한 ‘스마트금융3.0 시대’가 도래했지만 정작 은행의 특허경쟁력은 바닥 수준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은행이 글로벌 특허괴물(NPE)의 새 먹잇감으로 부상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전자신문과 특허정보검색 전문기업 윕스가 최근 10년간(2005년~2014년 9월 기준) 국내 은행의 특허 출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들어 국내 은행권에서 출원한 특허는 단 2건에 불과했다.

은행권 특허출원 수는 2005년 19건에서 2006년 147건, 2007년 394건, 2008년 352건으로 급증했다. 오프라인 기반의 온라인 뱅킹 이용자가 늘면서 이에 따른 특허출원 경쟁이 벌어졌기 때문이다.

반면에 지난 2010년과 2011년에는 출원 수는 각각 147건, 102건으로 반토막 났고, 2012년에는 잠시 311건으로 회복했다가 2013년 22건, 2014년 2건을 기록해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전문가들은 사상 초유의 고객정보 유출과 금융당국의 규제 강화, 지배구조 리스크 등이 불거지면서 특허 경쟁력 확보에 은행권이 손을 놓은 것으로 평가했다.

문제는 이미 해외에서는 금융권 대상의 특허분쟁이 시작됐다는 점이다. ICT를 접목한 신금융 비즈니스가 본격 출현한 것도 분쟁의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제조사와 유통사, 통신사 등 비금융사들이 금융시장에 대거 진입하고 있는 상황에서 특허권도 없고, 분쟁에 대응할 체계도 갖추지 않는다면 특허소송의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한 은행이 상품을 개발하면 경쟁사들이 모방, 재모방을 하더라도 묵인하고 있는 구조”라며 “최근 들어 특허침해 가능성을 언급하며 협상을 준비 중인 해외 NPE들이 있다는 소문이 들린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IT 기반 전자금융 특허소송이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는 것으로 보인다. 특허청에 따르면 전자금융 관련 특허 소송은 2002년 42건에서 2013년 248건으로 약 여섯 배 증가했다. 여기에 핀테크(Fintech) 기업의 금융시장 진출이 본격화하면서 전통 은행과의 특허분쟁을 예고했다.

전문가들은 국내 은행의 특허경쟁력을 높이려면 철저한 보상체계 도입과 보수적인 조직개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 은행 특허담당자는 “은행은 IT기업과 달리 특허를 관리하는 전담조직이 없고, 특허를 출원해도 보상체계가 갖춰져 있지 않다”면서 “지식재산권 인식을 높이고 임직원들의 특허권을 인정하는 형태로 조직개편과 투자를 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길재식기자 | osolgil@etnews.com 박정은기자 | jepark@etnews.com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