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TIE starts ‘post-genome’ project to create genomic service and genome map

Yoo Seon-il Sep 26, 2014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oTIE) will start the ‘post-genome project.’ Following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MoTIE set out details of the project. Accordingly, other government departments jointly participating in the project are forecast to quicken their movements.

MoTIE announced on the 25th that it had completed the selection of project implementers for the ‘Korean standard genome map establishment’ and the ‘genomic business cluster’ to be commenced next month and would start the related operations. The budget for next year is KRW 6.4 billion, which is larger than of this year (KRW 6 billion). Accordingly, the project implementation will pick up momentum.

Post genome project is a large-scale project jointly promoted by six government departments, such as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he Ministry of Science, ICT & Future Planning and the Rural Development Administration as well as MoTIE. With a total of KRW 578.8 billion invested over eight years from this year, disease diagnosis and treatment methods will be developed together with genome analysis technologies and value-added bio-resources. .

MoTIE will prepare a basis for new post genome industry development and handle commercialization of the business. The goal is to develop software and a system with which to apply genome information to the industry. MoTIE will develop a genome business model and support R&D to accelerate commercialization of the business. .

The business cluster implementation to begin next year is aimed at a substantial genomic service development. By selecting competent hospitals, research labs, companies and universities, MoTIE will form a cluster and build infrastructure for the service development. The operation will be conducted for four years and then a decision will be made whether or not to extend the implementation period.

As for the cluster, the goal is to build a system for collecting and analyzing genome information and supplying it through integration with electronic medical records from hospitals. Once a commercial level service is developed, it will be used to identify the related genomes of a person that has caught a disease, and thus ensure an effective treatment.

“There are a number of facilities to be installed until we reach the final stage of service commencement,” said a MoTIE insider. “An infrastructure for genome information storage, management and analysis must be implemented preferentially.”

At the same time, a four-year project to build a standard genome map for Koreans will be implemented. A genome map lists around three billion base sequences that comprise a gene. It can be used in developing new drugs or treatments for incurable or terminal diseases by analyzing genetic functions that are relevant with the respective diseases. The previously developed genome maps have been subject to limitations in usage as they were based on the Westerners or contained partial analysis of base sequences rather than whole.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has recently launched the ‘Microbial Genome Strategic Research Team’ to practically lead the genome project and MoTIE has also started the related operations full scale. As much as so, other government departments are forecast to set up detailed plans in the near future because not only the five projects including the genome map development were designated as a joint research project, but also individual projects of each department are organically linked with one another.

“Following the announcement of joint project promotion by the related government departments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we needed time until the project implementer selection through the project announcement,” said a MoTIE insider. “Other departments must be undergoing a similar process.”

Yoo Seon-il | ysi@etnews.com

산업부 ‘포스트 게놈 유전체 사업’ 본격화…유전체서비스?게놈지도 만든다

산업통상자원부가 ‘포스트 게놈 유전체 사업’에 본격 시동을 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이어 산업부가 사업을 구체화하며 유전체 프로젝트에 공동 참여하는 타 부처 움직임도 한층 빨라질 전망이다.

산업부는 다음 달 ‘유전체 사업 비즈니스 클러스터 구축’과 ‘한국인 표준 게놈지도 작성’에 참가할 사업자 선정을 완료하고 관련 작업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내년 예산은 올해(60억원)보다 늘어난 64억원이 배정돼 사업은 탄력을 받게 됐다.

포스트 게놈 유전체 사업은 보건복지부?산업부?농림부?해양수산부?미래창조과학부?농촌진흥청 등 6개 부처?청이 공동 추진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올해부터 8년 동안 총 5788억원을 투입해 질병 진단?치료법을 개발하고 유전체 분석 기술, 고부가가치 생명자원 등을 개발한다.

산업부는 포스트 게놈 신산업 육성 기반 마련과 산업화를 맡았다. 유전체 정보를 산업에 활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SW)와 시스템을 개발한다는 목표다. 유전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조기산업화 연구개발(R&D)을 지원한다.

다음 달 본격 시작되는 ‘비즈니스 클러스터 구축’ 사업은 실질적 유전체 서비스 개발을 목표로 한다. 역량 있는 병원?연구소?기업?대학 등을 선정해 클러스터로 구성, 서비스 개발 인프라 구축 작업부터 나설 방침이다. 앞으로 4년 동안 작업을 지속하고 향후 수행 기간을 늘릴지 결정한다.

클러스터는 유전체 정보를 수집?분석해 병원 전자의무기록과 통합 제공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상용 서비스가 개발되면 개인이 특정 질병에 걸렸을 때 관련 유전체를 파악해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할 전망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최종 서비스 제공 단계에 이르기 위해 갖춰야 할 기반설비가 많다”며 “유전체 정보 저장과 관리, 분석을 위한 인프라 구축이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4년 과제로 한국인 표준 게놈지도를 작성한다. 게놈지도는 유전자를 구성하는 30억개 염기 서열을 기록해 놓은 것으로, 이를 활용해 질병과 관계 있는 유전자 기능을 분석해 신약을 개발하거나 난치병?불치병 등을 치료할 수 있다. 종전 만들어진 게놈지도는 서양인을 기준으로 했거나 염기 전체가 아닌 일부만 분석한 것이라 활용에 한계가 있다는 평가다.

최근 농림부가 유전체 사업을 실제 주도할 ‘미생물 유전체 전략연구사업단’을 출범시킨 데 이어 산업부도 작업을 본격화한 만큼 다른 부처 계획도 조만간 구체화될 전망이다. 게놈지도 작성 등 5개는 공동 연구사업으로 지정된 데다 부처별 개별 사업도 유기적으로 연계됐기 때문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연초 관계부처 공동추진을 발표한 후 사업 공고를 거쳐 사업자를 선정하기까지 시간이 필요했다”며 “다른 부처도 비슷한 과정을 밟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선일기자 | ysi@etnews.com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