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GEF changes Internet adult contents authentication to once a year

Jeong Jin-wook Aug 25, 2014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MoGEF) made a bold decision of deregulation for domestic Internet industry. It withdrew the previous policy prescribing for adult contents users to complete adult authentication each time they login to websites and changed it to authentication once a year. The industry welcomed the decision and expressed an intention to actively cooperate with the government’s policy for juvenile protection.

On the 24th, MoGEF announced a plan prescribing for Internet contents providers offering materials harmful to juveniles to check ages and identification of users accessing their contents once a year or more.

“We changed the system considering that resident registration number collection on the Internet has been banned since the 18th, that the possibility to steal someone else’s information has been lowered as a result of authentication technology advancement and that the previous policy may constrict contents industry and cause inconvenience in adult users,” explained a MoGEF insider. “For youth protection, we have set out a policy to continue on joint efforts to encourage autonomous regulation by the industry and to evaluate the system and autonomous regulation implementation together with the industry.” He added, “We will also cooperate with Google so that overseas service providers can join in the industry’s efforts for youth protection.”

MoGEF’s decision was to acknowledge not only that daily-base adult authentication has no validity, but also that it causes users’ inconvenience as it restricts adults’ right of information access. Most of all, it was actively reflected with the industry’s concern that the policy would result in reverse discrimination against overseas service providers and this would lead to a decrease in domestic industry’s competitiveness. The previous regulation set out by MoGEF required daily adult authentication to access domestic services, but not a separate adult authentication for overseas services, such as YouTube contents.

Industry’s concern heightened that users feeling inconvenienced by the separate daily adult authentication process may move on to foreign services. A questionnaire survey conducted by Electronic Times indicated that 53.5% of domestic users had an intention to move to services that can be accessed without a separate adult authentication process. With the measure taken by MoGEF, domestic industry will be able to focus on improving their service competitiveness as they are removed of the burden of user secession.

MoGEF’s deregulation was immediately welcomed by the industry. “We welcome and express appreciation to MoGEF’s decision to change the system to check age and identification of users accessing contents categorized to be harmful to juveniles to authentication once or more a year,” said an insider of Korea Internet Corporations’ Association (Kinternet) through a statement. “We would like to thank MoGEF once again for laying out a founding stone for rational operation of youth protection system and Internet industry advancement. Internet industry will strive for effective promotion of the youth protection policy by continuously cooperating with MoGEF.”

“With this decision, MoGEF showed a willingness to promote harmony between youth protection and Internet industry development,” said Kinternet’s Executive Secretary Choi Seong-jin. “This is a good opportunity for the industry to accelerate voluntary efforts for youth protection and to voice our opinions to be reflected in the government’s policy making in the future.”

“We thank MoGEF and welcome its forward-lookng decision to improve user convenience and domestic Internet industry,” said a music download industry insider. “The industry will also exert the utmost to activate autonomous regulation for youth protection.”

Jeong Jin-wook | jjwinwin@etnews.com

여가부, 인터넷 성인 콘텐츠 인증 연 1회로 변경

여성가족부가 국내 인터넷 산업을 위해 규제 완화라는 통 큰 결단을 내렸다. 성인콘텐츠를 이용할 경우 로그인할 때마다 성인 인증을 받아야 한다는 당초 방침을 철회하고 연 1회 성인 인증으로 선회했다. 업계는 즉각 환영하면서 청소년 보호 정책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여가부는 24일 인터넷 콘텐츠 사업자가 청소년유해물 제공 시 연 1회 이상 이용자 나이 및 본인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여가부는 “지난 18일부터 인터넷상 주민등록번호 수집이 금지된 점, 인증기술 발달로 타인 정보 도용 가능성이 낮아진 점, 성인 이용자 불편과 콘텐츠 산업 위축 우려 등을 고려해 제도를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터넷 청소년 보호를 위해 업계 자율규제 활성화를 유도하고 제도 및 자율규제 이행 실태를 업계와 함께 평가하는 등 공동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라며 “해외 사업자가 국내 업계 노력에 동참해 청소년 보호를 위한 공동 노력을 기울이도록 구글 등과도 협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여가부의 발표는 매일 성인 인증이 실효성이 없다는 사실은 물론이고 성인의 정보접근권 제한이라는 사용자 불편을 인정한 결정이다. 무엇보다 해외 사업자와의 역차별 발생과 이로 인한 국내 업체 경쟁력 저하란 업계 우려를 적극 반영했다. 당초 여가부 규제에선 국내 서비스는 매일 성인인증이 필요한 반면 유튜브 등 해외 서비스는 별도 성인인증이 없었다.

매일 성인인증이란 별도 절차에 불편함을 느낀 사용자가 해외 서비스로 이탈할 수 있다는 업계 우려가 높았다. 본지 설문조사 결과 국내 사용자 53.5%가 별도 성인인증이 없는 서비스로 이동할 의향이 있다는 뜻을 밝혔다. 이번 여가부 조치로 국내 업계는 사용자 이탈이란 큰 악재를 덜고 서비스 경쟁력 제고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여가부의 규제 완화에 업계는 즉각 환영의 뜻을 보였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성명에서 “청소년유해매체물 이용자에 대한 나이 및 본인여부 확인제도를 연 1회 이상 확인 방식으로 운영하기로 한 여가부 결정을 환영하며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인기협은 “여가부가 청소년보호 제도의 합리적 운영 및 인터넷산업 발전을 위한 조화의 초석을 마련한 것에 다시 한 번 감사하며, 인터넷업계도 여가부와 지속적인 협력, 협업을 통해 청소년보호 정책이 효과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성진 인기협 사무국장은 “여가부가 이번 결정으로 청소년 보호와 인터넷 산업 발전의 조화 의지를 보여줬다”며 “업계의 자율적 청소년 보호 노력과 향후 부처 정책 수립에 산업 입장을 반영할 좋은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음원 업계 관계자는 “국내 인터넷 산업 발전과 사용자 편의 제고를 위한 여가부의 전향적 결단을 환영하고 또 감사한다”며 “업계 역시 청소년 보호를 위한 자율규제 활성화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진욱기자 | jjwinwin@etnews.com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