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Electronics developing 5” Windows phone

Kwon Geon-ho, Jeong Mi-na Jan 17, 2014

Samsung Electronics is developing a new Windows phone.

According to Engadget and TechSpot on the 16th, Samsung Electronics is developing ‘SM-W750,’ a Windows phone mounted with a 5” full-HD display. The foreign press reports that Samsung Electronics` Windows Mobile Lab is creating a premium Windows phone and that it will use Internet Explorer (IE) as a default browser.

TechSpot reported that Samsung’s Windows phone SM-W750V has already been approved by Bluetooth Social Interest Group (SIG) as a model to target the North American market.

It is forecast that this product will be released under ‘Ativ’ brand like Samsung Electronics’ other Windows phones. This product, according to sources, will not be released in Korea.

“Last year, we released Windows phones, such as Ativ S, Ativ Odyssey and Ativ S Neo, in the North American market,” said a Samsung Electronics insider. “Although the products are not released in Korea, we have been continuously developing Windows phone terminals.”

According to a market surveyor AdDuplex, the shares of Nokia, HTC and Samsung in the global Windows phone operating system (OS) smartphone market at the moment are 92.1%, 5.2% and 1.6% respectively. TechSpot forecasts that Samsung will increase its market share with the 1080p Windows phone.

Prior to this, foreign press including BGR reported that Microsoft (MS) had proposed to provide $1 billion (approx. KRW 1 trillion) to Samsung Electronics for the Windows phone production. Some claim that MS has paid $250 million (approx. KRW 260 billion) every quarter to Samsung Electronics on the condition of Windows phone production.

Kwon Geon-ho | wingh1@etnews.com Jeong Mi-na | mina@etnews.com

삼성전자, 5인치 윈도폰 개발 중

삼성전자가 새로운 윈도폰을 개발한다.

16일 엔가젯, 테크스팟 등 외신은 삼성전자가 5인치 풀H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윈도폰 `SM-W750`을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 윈도모바일랩이 프리미엄 윈도폰을 만들고 있으며, 인터넷익스플로러(IE)를 기본 브라우저로 사용한다.

테크스팟은 삼성의 SM-W750V 윈도폰은 북미 지역 공략용으로 이미 블루투스다국적기술연합(SIG)의 승인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제품은 기존 삼성전자의 윈도폰처럼 `아티브` 브랜드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에는 출시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아티브S, 아티브 오디세이, 아티브S 네오 등 윈도폰을 북미 등의 시장에 출시했다”면서 “국내에는 출시하지 않았지만 윈도폰 단말기도 지속적으로 개발해왔다”고 말했다.

시장조사업체 애드듀플렉스에 따르면 현재 노키아가 세계 윈도폰 운용체계(OS)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의 92.1%, HTC가 5.2%, 삼성이 1.6%를 각각 점유하고 있다. 테크스팟은 삼성이 1080p 윈도폰으로 이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앞서 BGR 등 외신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폰 생산을 위해 삼성전자에 10억 달러(약 1조원)를 제안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MS가 이전에도 윈도폰 생산을 조건으로 삼성전자에 분기마다 2억5000만달러(약 2600억원)씩 지불했다는 주장도 있다.

권건호기자 | wingh1@etnews.com 정미나기자 | mina@etnews.com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