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utput of Tablets in Korea to Increase by 49% This Year”

Lee Jong-min Mar 04, 2013

The production of tablets in Korea would increase by 49% this year.

IDC Korea, an organization that analyzes the IT market and provides related consulting service, released the result of its recent research on the local tablet market on Feb. 28. The research result shows that the total output of local tablets would increase by 49.1% to 1.87 million units this year from 1.26 million of them last year.

Even if the global tablet market made a remarkable growth last year, the domestic tablet market posted a negative growth by 10.1% compared with the previous year as all interests were solely poured into Smartphone. The IT consulting firm, however, believes the local tablet market would be expanded in full scale this year as a number of new products are expected to be put in the market in multi device environments.

As Samsung Electronics has launched an 8-inch tablet, following iPad Mini and NEXUS 7, the firm is of the view that the local tablet market would be dominated by those that are handy in size. And it is also expected that tablet models that come with built-in Wi-Fi only would take 75.5% in sales of the market.

"올해 국내 태블릿 출하량 49% 증가할 것"

올해 국내 태블릿 출하량이 49%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IT 시장 분석 및 컨설팅 기관 한국IDC는 최근 실시한 태블릿 시장 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13년 국내 태블릿 출하량은 187만대로 전년의 126만대에 비해 49.1%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IDC는 글로벌 태블릿 시장의 높은 성장세와 달리 국내는 모빌리티 환경에 대한 관심이 스마트폰에 집중되어 기대만큼 수요를 이끌어내지 못해 지난해 국내 태블릿 시장이 전년대비 10.1%의 역성장을 기록했으나, 올해는 멀티 디바이스 환경 하에 다양한 신제품 출시가 이어지며 본격적인 태블릿 시장 확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아이패드 미니와 넥서스 7에 이어 삼성전자의 8인치 신제품 출시로 국내 태블릿 시장은 핸디한 사이즈가 시장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할 것이라 예측했다. 또한, 올해 국내 태블릿 시장은 추가적인 통신비 지출에 대한 부담과 스마트폰과의 차별적 활용에 따라 와이파이 전용 모델의 판매가 전체의 75.5%에 이를 것이라 전망했다.

한국IDC 김애리 선임연구원은 "넥서스7의 출시를 계기로 기존 주류를 이루던 일부 모델 외에 안드로이드 진영의 중저가 모델이 소비자들의 지불용의를 만족시키는 가격으로 맞춰지는 등 제품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고 밝혔다.

이종민 기자 ljm@etnews.com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