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CommunicationComputingPolicyElectronicsDevice & SemiconductorEntertainment

Search

DMB,LCD,Samsung


ETNews

TOP

Home > Electronics > Article  

Samsung and LG Bicker over a Term, 'Unpack'

2013/07/11 By Kwon, Keon-ho

Samsung Electronics and LG Electronics are having a war of nerves over a term, 'Unpack.' The two mature companies quarreling over the use of a word is a good example of how intense the competition is in the smartphone market.
Samsung Electronics has raised an objection to the use of word, 'Unpack Event' by LG Electronics, which was indicated in the invitation to the unveiling event for Optimus G2 scheduled to take place in New York next month. In its objection, Samsung Electronics claimed that the word, 'Unpack' used together with 'Event' was a unique verb that designates the new product launching event of Samsung Electronics, and LG's use of the word was plagiarism.
Indeed, Samsung had used 'Unpack' to name the launching events for Galaxy S series and Galaxy Note series. However, the word, 'unpack' is a common verb that can be used by anyone and everyone.
The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stated that the word 'Unpack' does not qualify to be registered as a trademark, because it is a common verb.
LG countered Samsung's claim by asserting that the word 'Unpack' had been used by many others before Samsung in their new product launches. LG added that the use of 'Unpack' was just for the announcement purpose, and the official name for the event is to be revealed via the official invitations to be mailed at the end of this month.

삼성 vs LG '언팩 행사' 묘한 신경전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언팩`이라는 용어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단순한 용어 사용에 불과한 것을 두고 민감하게 반응한 것은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상황이 그만큼 격화됐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LG전자가 내달 뉴욕에서 `옵티머스 G2` 발표회 안내장을 보내며 `언팩 행사`라고 설명한 것에 이의를 제기했다. 언팩 행사는 삼성전자가 신제품 발표회를 지칭하는 고유명사고 LG가 이를 사용하면 표절이라는 주장이다.
삼성전자의 주장대로 `갤럭시S` 시리즈나 `갤럭시노트` 시리즈 등 주요 제품을 발표할 때 언팩행사라는 명칭을 사용해왔다.
하지만 언팩(unpack)은 `(가방이나 용기 등에 든 것을)꺼내다, (짐을)풀다` 등의 의미를 가진 일반 명사다. 때문에 삼성전자 외에도 사용할 수 있다.
특허청도 언팩은 일반 명사기 때문에 상표등록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로 언팩이라는 용어는 다른 상품이나 기기에서도 사용해왔다.
LG전자는 신제품 발표라는 의미를 쉽게 전달하기 위해 언팩이라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실제 행사명은 따로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 이전에도 신제품 발표 등에 언팩이라는 말은 꾸준히 사용돼 왔다”면서 “LG가 언팩이라는 말을 쓴 것은 알리기 위한 차원이고 실제 행사명은 이달 말 공식 초청장을 발송할 때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




·

[Issue Analysis] Innovative s...

·

Samsung to hold the first con...

·

13 mega pixels are old?…Samsu...

·

Apple design patents losing p...

·

LGD mulling whether to invest...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About Us

Copyright©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