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CommunicationComputingPolicyElectronicsDevice & SemiconductorEntertainment

Search

DMB,LCD,Samsung


ETNews

TOP

Home > Device & Semiconductor > Article  

Samsung Display showcased world’s first foldable display at the CES

2014/01/13 By Mun Bo-gyeong/Lee Hyeong-soo

Samsung Display showcased the world’s first foldable display. This targeted some customers and the related persons only. However, the fact that Samsung Display releases a prototype as the first in the world suggests that the foldable display commercialization has come closer.

According to the industry on the 12th, Samsung Display showcased a foldable display targeting VIPs at the Encore Hotel in Las Vegas, U.S. during the CES 2014.

Foldable display is the final version of flexible display. Samsung Display mass produced bendable display, the first version of flexible display, last year. The next version is a display that can be rolled up and spread out like a scroll. However, Samsung Display jumped up a stage and directly moved on to the foldable display.

The showcased display is applied with an active-matrix (AM) organic light emitting diode (OLED) created using a plastic substrate measuring 5.68” in size. Made with a film-like polyimide (PI) substrate, this display is thin and folds like paper.

What is noteworthy is that Samsung Display has even applied a touch screen panel (TSP) to this display. Samsung Display, according to sources, has applied TSP, which is made using a single layer metal mesh material.

Currently, Galaxy Round uses an indium tin oxide (ITO) film. However, the foldable display cannot be applied with ITO. Therefore, Samsung Display must have opted for the metal mesh material that ensures bending property. ITO breaks easily and the conductivity decreases as resistance in the bent surface rises sharply. In addition, a display applied with a single-layer TSP is solved of the problem where a rupture is formed in between sensor layers when the display is bent.

As foldable TSP display requires quite a level of technological power, Samsung Display’s advanced technology took the attendants at the event by surprise.

In November last year,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Gwon O-hyeon announced a plan of foldable display launch next year at the Analyst Day event. “We will release a foldable display around 2015,” said Vice Chairman Gwon. “We still have a few technical issues to be solved.” By specifying the time of release as 2015, Vice Chairman Gwon expressed Samsung’s will to open the era of foldable display and its confidence about the technological progress. It is evaluated that Samsung Display clearly demonstrated its technological leadership by showcasing the prototype at the CES.

“To commercialize a foldable display, we need to ensure enough restoring force to prevent any functional and performance-related problems when the display is folded and opened thousands of times,” said an industry insider. “The showcased product is only a prototype. However, it is a great achievement that a foldable display has been realized.”

Mun Bo-gyeong | okmun@etnews.com
Lee Hyeong-soo | goldlion2@etnews.com

삼성디스플레이, 세계 최초 접히는 디스플레이 CES 기간중 공개

삼성디스플레이가 접히는(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일부 고객과 관계자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지만 세계 최초로 시제품을 선보였다는 것은 폴더블 디스플레이 상용화에 근접했음을 시사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CES 2014 기간 중 미국 라스베이거스 앙코르 호텔에서 VIP를 대상으로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공개했다.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의 최종 단계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의 첫 번째 단계인 구부러지는(벤더블) 디스플레이를 양산했다. 두루마리처럼 말았다가 펼 수 있는 수준이 그 다음 단계지만 삼성디스플레이는 이 기술단계를 뛰어넘어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

이번에 공개한 디스플레이는 5.68인치 크기에 플라스틱 기판을 사용한 능동형(AM)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다. 필름 수준의 폴리이미드(PI) 기판을 사용해 종이처럼 얇고, 접었다 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주목할 만한 대목은 터치스크린패널(TSP)까지 구현했다는 점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단층 방식 메탈메시 소재를 사용한 TSP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갤럭시 라운드에는 인듐주석산화물(ITO) 필름을 사용했지만, 접히는 디스플레이는 ITO를 사용할 수 없어 휘어지는 물성이 보장되는 메탈메시 소재를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 ITO는 구부려진 면에서 저항 값이 급격하게 상승해 도전성이 약해지는 데다 쉽게 깨지기 때문이다. 또 단층 TSP를 적용한 것도 두 개 층 센서를 사용하면 접을 때 센서 층 사이에 단절이 생길 수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이처럼 폴더블 TSP 디스플레이에는 상당한 기술력이 필요한 만큼, 진일보한 기술에 참석자들이 놀랐다는 후문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애널리스트데이에서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내년 폴더블 디스플레이 출시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당시 권 부회장은 “오는 2015년께에는 접을 수 있는 디스플레이를 출시할 것”이라며 “아직 몇몇 기술 과제가 남아 있다”고 말했다. 출시 시점을 2015년으로 못 박은 것은 삼성이 폴더블 디스플레이 시대를 열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면서 기술이 진척됐다는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에 삼성디스플레이가 초기 샘플을 공개함으로써 기술 주도권을 확실히 보여줬다는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상용화하려면 수천번을 접었다 펴도 기능 및 성능에는 이상이 없을 정도의 복원력이 보장돼야 한다”며 “이번에 공개된 제품은 비록 프로토 타입이지만 폴더블을 구현했다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성과”라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 okmun@etnews.com
이형수기자 | goldlion2@etnews.com




·

Contents makers to widen expo...

·

Samsung Display showcased wor...

·

LG Electronics uses the hybri...

·

[CES 2014] The Harman Group t...

·

Chinese TV makers to release ...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About Us

Copyright©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