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CommunicationComputingPolicyElectronicsDevice & SemiconductorEntertainment

Search

DMB,LCD,Samsung


ETNews

TOP

Home > Device & Semiconductor > Article  

Antennas went inside the smartphone case. LDS versus Press Technology, which will win?

2013/12/05 By Lee Hyeong-soo

<‘Galaxy Note 3’ with the all-in-one antenna technology applied to the rear case>

The competition between the printed electronics industry and the press industry in the fast-growing market for smartphone cases with built-in antennas is heating up.

The early market is dominated by companies with the printed electronics technology, but as the press antenna technology is gradually evolving, the market is quite likely to be shaken. In addition to traditional antenna makers, injection molding companies are also entering the market for smartphone cases with built-in antennas, and intense competition in the market is anticipated.

According to the industry on December 4, a number of antennas, e.g. 3G, LTE, Bluetooth and WiFi, are integrated into the rear case for smartphones. The purpose is to implement a thin smartphone design, and enhance the efficiency of circuitry design.

Samsung Electronics (SEC) is most active in adopting the case with built-in antennas. SEC put 5~6 antennas in the rear case of the Galaxy Note 3, which the company released recently. The company is highly likely to adopt the case with built-in antennas for some models of the Galaxy S5 series scheduled to be released next year.

Currently, the main technology for cases with built-in antennas is laser direct structuring (LDS). When rear cases are made, a special additive is mixed in the resin. When this material comes in contact with laser, oxidation will occur. Laser is used to pattern antennas in the rear case, and the patterns are plated. Not only antenna makers like Partron and EMW, but also injection molding companies like INTOPS and Woojeon & Handan are concentrating their investments in the LDS technology.

If the LDS technology is used to make cases with built-in antennas, development of smartphones can be accelerated. “When we were developing the Galaxy S3, it took us more than three weeks to change the antenna frequency design for different countries and regions,” said an insider from an antenna manufacturer. “As we began to use the LDS-type cases with built-in antennas, we could reduce the development time to 3~4 days.” However, the LDS method involves heavy capital investment, and it is vulnerable to external shock. If the user drops the smartphone and the rear case breaks, some communication functions may not work.

In contrast, in the press method, even if the rear case breaks, the antennas will not be damaged at all. So it is attracting public attention. Existing press antennas used to be found in low-priced smartphones. Processing with fine patterns was difficult, and there was limitation to reducing the thickness of metal. However, as the double injection technology has been adopted recently, the press-type case with built-in antennas laid the foundation for penetrating the high-value-added market. Recently LS Mtron, Samsung Electro-Mechanics and Daesan Electronics are developing cases with built-in antennas using the press process.

“Until now the LDS technology for cases with built-in antennas seems to be taking the lead in the early market,” said a securities analyst. “However, as processes and materials technologies keep developing, the table may be turned in favor of the press process.”

Lee Hyeong-soo | goldlion2@etnews.com

스마트폰 케이스 속으로 들어간 안테나, LDS Vs 프레스 기술 향방은?

<후면 케이스 일체형 안테나 기술이 적용된 `갤럭시노트3`>

급성장하는 스마트폰 케이스 일체형 안테나 시장을 놓고 인쇄 전자와 프레스 업계 간 기술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초기 시장은 인쇄전자 기술을 보유한 회사들이 주도하고 있지만, 프레스 안테나 기술도 점차 진화하고 있어 향후 시장 구도가 흔들릴 가능성이 적지 않다. 전통적인 안테나 업체외에 사출 업체들도 안테나 일체형 케이스 시장에 속속 뛰어들면서 시장은 혼전 양상을 띌 것으로 보인다.

4일 업계에 따르면 3G•롱텀에벌루션(LTE)•블루투스•와이파이 등 다수의 안테나가 스마트폰 케이스 후면 케이스에 흡수되는 추세다. 얇은 스마트폰 디자인을 구현하고, 회로 설계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케이스 일체형 안테나 채택에 가장 적극적인 회사는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최근 출시한 갤럭시노트3 후면 케이스에 5~6개의 안테나를 내장했다. 내년 출시될 갤럭시S5 시리즈 일부 모델에도 케이스 일체형 안테나를 도입할 가능성이 크다.

현재 케이스 일체형 안테나 기술 주류는 레이저다이렉트스트럭처링(LDS)이다. 후면 케이스를 만들 때 레진에 특수 첨가제를 섞는데, 이 물질은 레이저와 닿으면 산화 반응이 일어난다. 레이저로 후면 케이스에 안테나 패터닝을 하고, 그 위에 도금을 올리는 방식이다. 파트론•EMW 등 안테나 업체뿐 아니라 인탑스•우전앤한단 등 사출 업체도 LDS 방식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LDS 방식으로 케이스 일체형 안테나를 만들면 스마트폰 개발 속도를 높일 수 있다. 안테나 제조업체 관계자는 “갤럭시S3 개발 당시 국가별•지역별 안테나 주파수 디자인을 바꾸는 데 3주 이상 걸렸다”며 “LDS 방식 케이스 일체형 안테나를 쓰면서 3~4일 수준으로 일정을 단축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LDS 방식은 설비 투자 부담이 크고, 외부 충격에 취약한 게 흠이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떨어뜨려 후면 케이스가 깨지면, 일부 통신 기능이 작동하지 않을 우려가 있다.

반면에 프레스 방식은 후면 케이스가 깨지더라도 안테나는 전혀 손상을 입지 않아 새삼 주목받고 있다. 종전 프레스 안테나는 저가 스마트폰에 주로 쓰였다. 미세 패턴으로 가공하기 어렵고, 금속 두께를 줄이는 데도 한계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이중 사출 기술 등이 접목되면서 프레스 방식 케이스 일체형 안테나도 고부가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최근 LS엠트론•삼성전기•대산전자 등 업체들이 프레스 공정을 활용한 케이스 일체형 안테나를 개발 중이다.

증권가 한 애널리스트는 “지금까지는 LDS 방식을 적용한 케이스 일체형 안테나 기술이 초기 시장에서 자리잡는 분위기”라며 “다만 공정과 소재 기술이 계속 발전하고 있어 프레스 방식으로 뒤집힐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형수기자 | goldlion2@etnews.com




·

Antennas went inside the smar...

·

UHD TVs began to be ranked…Sa...

·

3D Matrix tries to localize c...

·

KAIST research team developed...

·

Metal mesh TSPs to be applied...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About Us

Copyright©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