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CommunicationComputingPolicyElectronicsDevice & SemiconductorEntertainment

Search

DMB,LCD,Samsung


ETNews

TOP

Home > Device & Semiconductor > Article  

The release of iPad mini with Retina display is delayed because of burn-in problems…Change of the supply chain is warned

2013/11/08 By Moon Bo-gyeong

As it was known that Apple could not fix the release date for the iPad mini with Retina display due to the delay in display production, public attention is focused on change of the supply chain. If things get worse, Apple may expand transactions with Samsung.

According to the industry on November 7, Apple is delaying its launch because it could not solve the burn-in problem in the LCD panel, to be applied to the iPad mini retina product, which is caused by the malfunction of the TFT.

This burn-in is not visible to the eyes of ordinary users, but does not meet the particular technological standards of Apple. So there was a yield problem. Primary suppliers are LG Display and Sharp. Particularly, rumor has it that Sharps’ IGZO panel has a supply problem.

The burn-in problem was caused by the drastic reduction of the pixel size. The resolution of the 7.9-inch iPad mini with Retina display is 2048×1536, about four times clearer than the existing 1024×768 products. LG Display used the amorphous silicon (a-Si) for the substrate, whereas Sharp used IGZO. The pixel of the smartphone display is smaller than that of the iPad mini Retina panel, but as the Low Temperature Polycrystalline Silicon (LTPS) technology is used, it can be produced stably. The pixel of the iPad mini Retina is the smallest among those products using a-Si. Sharp failed to solve the chronic problem of IGZO, i.e. uniformity, and its yield went down.

Apple is known to be trying hard to come up with a solution. First of all, it is thinking to change suppliers. Apple is negotiating with Samsung Display for the supply of displays starting next year. Apple discussed cooperation with Samsung Display when it was planning on the iPad mini Retina. AUO, which was the iPad mini display supplier, was excluded from the retina version because of its yield problem. Apple was planning to receive 15 million panels from LG Display, Sharp and Samsung Display at the end of this year. However, as the negotiation with Samsung Display fell through, only LG Display and Sharp made it to the final list of primary suppliers.

When replacing the iPad display with the Retina, Apple experienced the burn-in problem. At that time, Samsung Display was the first to solve the technological problem, and that seems to have influenced this mini Retina re-negotiation.

It is known that, if the burn-in problem cannot be solved, they are talking about upgrading the display substrate to LTPS. As LTPS has more masks than a-Si, it costs more to produce, and the production capacity is smaller too. But stable supply will be possible, which is a definite plus. As the burn-in glitch is not visible to untrained eyes, Apple may compromise on the technological standards. “If the burn-in problem is not solved, Apple will be in a fix,” said an industry guru. “If Apple relaxes the technological standards for the burn-in, consumers’ perception of Apple may deteriorate, and if not, it will have to change its supply chain and delay the launch of the new product.”

Moon Bo-gyeong | okmun@etnews.com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얼룩 문제로 출시 지연…공급망 변화마저 예고

애플이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출시 일정을 확정하지 못한 이유가 디스플레이 생산 차질에 따른 것으로 알려지면서 공급망 변화에 관심이 쏠린다. 여의치 않으면 애플이 삼성과 거래를 확대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제품에 적용할 LCD 패널에서 박막트랜지스터(TFT) 오작동에 따른 얼룩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출시를 늦추고 있다.

얼룩은 일반인이 보기에 발견될 정도는 아니지만, 애플의 까다로운 기술 기준에는 충족하지 못해 수율 문제가 발생했다. 1차 공급 업체는 LG디스플레이와 샤프로, 특히 샤프의 산화물반도체(IGZO) 패널이 공급에 차질이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얼룩 문제는 화소 크기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일어났다. 7.9인치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버전의 해상도는 2048×1536로, 기존 1024×768 해상도 제품보다 약 네 배가 선명하다. LG디스플레이는 기판으로 비정질실리콘(a-Si)을, 샤프는 IGZO를 각각 사용했다.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의 화소는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패널의 화소보다 더 작지만 저온폴리실리콘(LTPS) 기술을 이용하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생산이 가능하다.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는 a-Si으로 구현하는 제품 중 픽셀 크기가 가장 작다. 샤프는 IGZO의 고질적인 난제인 균일도(Uniformity)를 해결하지 못하면서 수율이 저하된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은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공급선의 변화다. 내년부터는 삼성디스플레이에서 디스플레이를 공급받기 위해 협상 중이다. 애플은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를 기획할 당시 삼성디스플레이와도 협력을 논의했다. 아이패드 미니 디스플레이 공급업체였던 AUO는 수율 문제를 겪으면서 레티나 버전에서는 배제됐다. 애플은 LG디스플레이•샤프•삼성디스플레이 등으로부터 올 연말 1500만대가량의 패널을 공급받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삼성디스플레이와 협상이 어긋나면서 최종적으로 1차 협력사 명단에는 LG디스플레이와 샤프만이 올랐다.

애플은 아이패드 디스플레이를 레티나로 업그레이드할 당시에도 얼룩 문제를 경험한 바 있다. 그때 삼성디스플레이가 가장 먼저 기술 문제를 해결한 것이 이번 미니 레티나 재협상에서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여전히 얼룩 현상을 해결하지 못하면 디스플레이 기판을 LTPS로 업그레이드하는 방안도 논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LTPS는 마스크 수가 a-Si보다 많아 생산 가격이 비싸고 생산 능력도 떨어진다. 하지만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다는 게 장점이다. 얼룩이 육안으로 발견할 정도는 아닌 만큼 애플이 기술 기준을 완화할 공산도 있다. 업계의 핵심 전문가는 “애플로서는 얼룩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난감한 처지에 놓일 것”이라며 “얼룩에 대한 기술 기준을 완화하면 소비자 인식이 저하될 수 있고, 그렇지 않으면 공급망을 변화시켜가며 신제품 출시를 늦춰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 okmun@etnews.com




·

‘Multi-model’ release, key to...

·

Chinese government embarks on...

·

The release of iPad mini with...

·

Samsung Electronics gives up ...

·

Samsung Electronics embarks o...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About Us

Copyright©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