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CommunicationComputingPolicyElectronicsDevice & SemiconductorEntertainment

Search

DMB,LCD,Samsung


ETNews

TOP

Home > Device & Semiconductor > Article  

Samsung Electronics will put the 16 mega pixel camera in 1 out 4 smartphones next year

2013/11/06 By Lee Hyeong-soo



Samsung Electronics will mount the 16 mega pixel camera module as a default camera on its premium smartphones to be released next year.

Less than a year after it adopted the 13 mega pixel camera module for its flagship models like the Galaxy S4 and Galaxy Note 3, Samsung will push the envelope again. Samsung Electronics is planning to get the upper hand over Apple in the pixel competition, and reinforce its premium brand image.

According to the industry on November 5, Samsung Electronics decided to adopt the 16 mega pixel camera module in 25% of its smartphones to be released next year. 1 out of 4 smartphones will have the 16 mega pixel camera module. Considering that Samsung Electronics’ smartphone shipment goal for next year is 360 million, the demand for the 16 mega pixel camera module amounts to 181 million units.

The 13 mega pixel product is estimated to account for 10~15%. The demand for the 13 mega pixel camera module will be 36 million~54 million units.

Next year the 16 mega pixel camera module market will rapidly grow, but suppliers other than Samsung Electro-Mechanics will not benefit much from it. Samsung Electronics is directly producing 16 mega and 13 mega pixel camera modules in its Vietnamese plant, and its affiliate, Samsung Electro-Mechanics, has already increased its production capacity to 20 million units a month.

It is quite likely that companies like Powerlogics, Partron and Camsys will be added as new suppliers of 13 mega pixel camera modules. In the 16 mega and 13 mega pixel CMOS (Complementary Metal Oxide Semiconductor) image sensor market, SONY and Samsung Electronics’ system LSI business division are expected to compete head on with each other.

SONY now has the commanding lead in the CMOS image sensor market for 13 mega pixels or higher. However, recently the LSI business division of Samsung Electronics broke the monopoly of SONY, and is quickly increasing its market share.

Makers of camera module parts, such as auto-focus (AF) actuators, lenses and filters, are expected to benefit the most from the expansion of the 16 mega pixel market. The lenses for the 13 mega pixel camera module are made by compressing 5 lenses, while for 16 mega pixels, it seems that 6 lenses will be required. The demands for the blue filter, which corrects the optical distortion of the image, seem likely to increase.

The average price of the AF actuator is expected to rise as additional functions like the Optical Image Stabilizer (OIS) were adopted. Currently the AF actuator with the OIS function is sold for the price 3~4 times more expensive than previously.

“As smartphone hardware innovation has reached the limit, more attention is paid to improving the performance of cameras,” said an industry official. “Makers of AF actuators, lenses and filters will benefit more than the camera module industry.”

Lee Hyeong-soo | goldlion2@etnews.com

삼성전자, 내년 스마트폰 4대 중 한 대는 1600만 화소 카메라 장착

<1600만 화소 카메라를 채택한 특화 모델 갤럭시S4줌. 삼성전자는 내년부터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1600만 화소 카메라를 기본 채택할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내년 출시하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1600만 화소 카메라 모듈을 기본 장착한다.

갤럭시S4•갤럭시노트3 등 플래그십 모델에 1300만 화소 카메라 모듈을 채택한 지 채 1년 만에 화소 한계를 또 뛰어넘는다. 애플과 화소 경쟁에서 우위를 점해 고급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년 출시할 스마트폰 중 25%에 1600만 화소 카메라 모듈을 채택하기로 결정했다. 4대 중 하나는 1600만 화소 카메라모듈이 장착된다는 얘기다. 내년 삼성전자 스마트폰 출하 목표가 3억6000만대인 것을 감안하면 1600만 화소 카메라모듈 수요는 1억8100만대에 이른다.
1300만 화소 제품은 10~15%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1300만 화소 카메라모듈 수요도 3600만~5400만대 수준에 달한다.

내년 1600만 화소 카메라 모듈 시장이 급속도로 커지지만, 삼성전기를 제외한 협력사의 수혜는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가 베트남 공장에서 1600만•1300만 화소 카메라 모듈을 직접 생산하고 있고, 관계사인 삼성전기도 생산 능력을 월 2000만대 수준까지 키워 놓은 상태이기 때문이다.

1300만 화소 카메라 모듈 협력사에는 파워로직스•파트론•캠시스 등 새로운 업체가 편입될 가능성이 크다. 1600만•1300만 화소 상보형금속산화반도체(CMOS) 이미지센서 시장에서는 소니와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가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소니는 현재 1300만 화소 이상 CMOS 이미지센서 시장에서 압도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가 소니 독점 구조를 깨고 빠른 속도로 점유율을 늘리고 있다.

자동초점(AF) 액추에이터•렌즈•필터 등 카메라모듈 부품 제조업체들은 1600만 화소 시장 확대의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1300만 화소 카메라모듈용 렌즈는 5장의 렌즈를 압축해 만드는데, 1600만 화소에는 렌즈 6장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센서에서 발생하는 광학적 왜곡을 보정하는 블루필터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AF 액추에이터는 손떨림보정(OIS) 등 부가기능이 채택되면서 평균 판매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OIS 기능이 장착된 AF 액추에이터는 종전보다 3~4배 비싼 수준에 팔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폰 하드웨어 혁신이 한계에 봉착하면서 카메라 성능 개선에 더욱 주목하는 분위기”라며 “카메라모듈 업계보다는 AF•렌즈•필터 등 소재를 만드는 업체들의 수혜가 더 클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형수기자 | goldlion2@etnews.com




·

‘Big data’ companies for DNA ...

·

Samsung Electronics will put ...

·

This year’s venture investmen...

·

Hyosung develops world’s firs...

·

KTL exports Korean style test...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About Us

Copyright©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