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CommunicationComputingPolicyElectronicsDevice & SemiconductorEntertainment

Search

DMB,LCD,Samsung


ETNews

TOP

Home > Communication > Article  

Technologically evolved flexible phones not received favorably in the market, face a task to build strong appeal to consumers

2013/12/12 By Kwon Geon-ho



‘To build strong appeal to consumers,’ a key task for the next model

Curved smartphones, which demonstrate the evolution of display technology, are not being received favorably in the market. They are failing to lead changes in the purchasing patterns of consumers who are accustomed to the existing flat smartphones. As the evolution to flexible display is a technological trend, it has become a key task for the next smartphone models to build stronger appeal to consumers.

According to the communications industry on the 11th, Samsung Electronics’ ‘Galaxy Round’ and LG Electronics’ ‘G Flex’ are displaying slow sales.

Since release, the daily average service openings of G Flex and Galaxy Round have been recorded as approximately 500 and 150 phones. These figures fall short of the daily average opening of general terminals, which is approx. 1,000 phones, in Korea’s smartphone market. There is a huge difference from the daily opening amount of strategic smartphones ranging from over 5,000 to maximum 10,000.

Despite the unfavorable response in the market, curved smartphones are evaluated highly in terms of the degree of technological completeness.

“There are many misconceptions about curved display. It is not just a marketing trick,” explained Displaymate CEO Raymond Soneira about Galaxy Round. “This is a very important technology for the hand-held smartphones and a new display technology innovation.”

G Flex was also favorably received by a number of overseas media. In particular, Engadget evaluated, “The strength of curved screen is the excellent viewing angle. When laid down, G Flex produces a very impressive viewing angle.”

In the end, it is analyzed that the slow sales of curved smartphones, despite their excellent performances and high levels of completeness, have been resulted by their failure of not appealing successfully to consumers.

“Consumers’ interest in curved smartphones is high. However, it does not successfully lead to purchases,” explained a common carrier insider. “It seems that curved smartphones are failing to display enough strength to overcome the trend of consumers accustomed to the existing flat smartphones.”

Samsung Electronics and LG Electronics plan to continuously release curved smartphones from the perspective of display evolution regardless of market responses. Accordingly, it is crucial for them to develop their next curved smartphone models with stronger appeal to consumers.

“As electric vehicle or hydrogen vehicle sales are not compared with those of general gasoline cars, curved smartphone sales must not be regarded from the same view point as of existing smartphones,” said an LG Electronics insider. “It is evaluated that G Flex is producing outcomes in the domestic curved smartphone market and we will continue to expand overseas market entry.”

Kwon Geon-ho | wingh1@etnews.com

기술 진화 플렉시블폰, 시장에선 냉담…소비자 소구력 확보 과제로



차기 모델 '소비자 소구력 확보' 과제로 대두

디스플레이 기술의 진화를 보여준 곡면 스마트폰이 시장에서 냉담한 반응을 얻고 있다. 기존 평평한 스마트폰에 익숙한 소비자의 구매 습관에 변화를 이끌어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휘어지는(플렉시블) 디스플레이로의 진화가 기술 트렌드인 만큼 차기 모델부터는 소비자 호소력 확보가 과제로 대두됐다.

1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갤럭시라운드`와 LG전자 `G플렉스`의 판매량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시 후 일일 평균 개통량이 G플렉스는 500대 수준, 갤럭시라운드는 150대 수준이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일일 개통량 1000대 정도를 일반적인 단말기로 보는 것을 감안하면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셈이다. 전략 스마트폰이 통상 일 개통량 5000대를 넘고, 최대 1만대를 상회하는 제품도 있는 것과 비교하면 큰 차이다.

곡면 스마트폰은 시장에서의 냉담한 반응과 달리 기술적으로는 완성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레이몬드 소네이라 디스플레이메이트 사장은 갤럭시라운드에 대해 “곡면 디스플레이에 대해 많은 오해가 있지만, 단순한 마케팅 속임수가 아니다”면서 “손으로 잡는 스마트폰에서는 매우 중요하고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 혁신”이라고 밝혔다.

G플렉스도 다양한 해외 매체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이 중 엔가젯은 G플렉스에 대해 “곡면 스크린의 강점은 뛰어난 시야각”이라며 “G플렉스를 눕혔을 때 시야각은 매우 인상적”이라고 평가했다.

결국 곡면 스마트폰 판매 부진은 훌륭한 성능과 높은 완성도에도 불구하고 소비자에게 호소력을 얻지 못한 결과로 해석된다.

통신사 관계자는 “곡면 스마트폰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은 높지만, 실제 구매로는 잘 이어지지 않는다”면서 “소비자에게 기존 평평한 스마트폰의 익숙함을 극복할 만큼의 장점을 보여주지 못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시장의 반응과 관계없이 디스플레이 진화 관점에서 곡면 스마트폰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때문에 차기 곡면 스마트폰부터는 어떻게 소비자로부터 호소력을 확보할지가 관건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전기차나 수소차 판매량을 일반 휘발유차와 비교하지 않는 것처럼 곡면 스마트폰 판매량을 기존 스마트폰 관점에서 보면 안 된다”면서 “G플렉스가 국내 곡면 스마트폰 시장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해외 진출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건호기자 | wingh1@etnews.com




·

Technologically evolved flexi...

·

Oxide TFT LCD spreading rapid...

·

[Issue analysis] Light and da...

·

Samsung Electronics to apply ...

·

Daimler Group selects LSIS’ p...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About Us

Copyright©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