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CommunicationComputingPolicyElectronicsDevice & SemiconductorEntertainment

Search

DMB,LCD,Samsung


ETNews

TOP

Home > Communication > Article  

Samsung Electronics to release low-end ‘Galaxy Note 3’ next year…gearing up offensives with multiple models

2013/12/04 By Kwon Geon-ho



Samsung Electronics will release the low-end model of the Galaxy Note series in Korea following the Galaxy S series. It will also release a follow-up model of the Galaxy Grand, which was a popular low-end product.

Samsung Electronics will reinforce its multi-model offensives early next year by launching 4-5 new smartphones including these products in the Korean market one by one.

According to the communications industry on December 3, Samsung Electronics is planning to release 4-5 smartphones in the Korean market early next year.

The first to be released is the ‘Galaxy Grand 2’ that will be unveiled around January 20. It comes a year after the Galaxy Grand, which was well received when it was released as a low-end product last January. Though it is a low-end product, its specifications are improved. Its display is larger, has a higher resolution and a greater battery capacity than Galaxy Grand.

A low-end model of the Galaxy Note series will be introduced as early as next February. The Galaxy S series saw many derivative models, including the ‘Galaxy S4 MINI’ and the ‘Galaxy S4 Active,’ but it is the first derivative model of the Galaxy Note series. The low-priced Galaxy Note will use LCD for its display, and come with an 8-mega pixel camera module. It is expected that Samsung Electronics will adjust the specifications of some parts to lower its price.

As early as the end of March, Samsung Electronics is planning to release its strategic smartphone ‘Galaxy S5.’ Considering that its predecessor Galaxy S4 was released at the end of April, the Galaxy S5 is forecast to be released a little earlier than planned. Around the time when the Galaxy S5 will be released, it is known that Apple’s arch rival will launch 1-2 more smartphones.

“Samsung Electronics is preparing to release 4-5 models in the first quarter of next year alone,” said a mobile carrier insider. “The strategy is to respond to market demands with various products.”

This Korean consumer electronics giant has been expanding the smartphone models for the domestic market since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It introduced 3 derivative models of the Galaxy S4, and released various low-end products, such as the Galaxy Golden, Galaxy Mega and Galaxy Win.

Samsung Electronics is increasing the number of models to be released in Korea because it cannot be expected anymore that sales would be concentrated in a single model, such as the Galaxy S series or Galaxy Note series, like before, as the smartphone market matures.

On the contrary, as the performance of smartphone parts improves, demands for low-end products have increased. Especially as the crackdown on subsidies were strengthened earlier this year, consumers are finding high-priced smartphones to be more burdensome, and thus demands for low-end products increased.

Kwon Geon-ho | wingh1@etnews.com

삼성전자, 내년 `갤노트3` 보급형 내놓는다…연초부터 다모델 공세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갤럭시그랜드2 사진.>

삼성전자가 갤럭시S 시리즈에 이어 갤럭시노트 시리즈 보급형 모델도 국내에 출시한다. 보급형 제품으로 인기를 끈 갤럭시그랜드 후속모델도 내놓는다.

삼성전자는 이들 제품을 포함한 4~5종의 새 스마트폰을 내년 초 차례로 국내 시장에 출시하며 연초부터 다모델 공세 강화에 나선다.

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내년 초 4~5종의 스마트폰을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가장 먼저 선보이는 제품은 1월 20일께 선보일 `갤럭시그랜드2`다. 지난 1월 보급형 제품으로 국내에 출시돼 좋은 반응을 얻었던 갤럭시그랜드에 이어 1년 만에 나오는 후속작이다. 보급형 제품임에도 사양은 개선했다. 전작보다 디스플레이 크기와 해상도가 좋아졌고 배터리 용량도 증가하는 등 전반적인 사양이 향상됐다.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보급형 모델도 이르면 2월 선보인다. 갤럭시S 시리즈에서는 `갤럭시S4 미니` `갤럭시S4 액티브` 등 다양한 파생모델을 출시했지만, 갤럭시노트 시리즈 파생모델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급형 갤럭시노트는 디스플레이로 LCD를 사용하고 800만 화소 카메라모듈을 사용하는 등 일부 부품 사양을 조정해 가격을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이르면 3월 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5`를 내놓을 계획이다. 전작인 갤럭시S4가 4월 말 출시된 것과 비교하면 갤럭시S5 출시시기가 조금 앞당겨질 전망이다. 갤럭시S5 출시를 전후해 1~2종의 스마트폰을 추가로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사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내년 1분기에만 4~5개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제품으로 시장 수요에 대응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부터 국내 출시 스마트폰 모델을 확대해왔다. 갤럭시S4 파생모델 3종을 선보였고, 갤럭시골든, 갤럭시메가, 갤럭시윈 등 다양한 보급형 제품도 출시했다.

국내 출시 모델 확대는 스마트폰 시장이 성숙하면서 예전처럼 갤럭시S 시리즈나 갤럭시노트 시리즈 같은 단일 모델에 판매가 집중되는 현상은 더 이상 기대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반대로 스마트폰 부품 성능이 향상되면서 보급형 제품을 찾는 수요가 늘었다. 특히 올해 초부터 보조금 단속이 강화되면서 고가의 스마트폰 가격에 대한 소비자 부담이 커진 것도 보급형 제품 수요 확대의 이유로 꼽힌다.

권건호기자 | wingh1@etnews.com




·

KAIST research team developed...

·

Samsung outsells LG in consum...

·

Metal mesh TSPs to be applied...

·

Samsung leadership shake-up i...

·

The CJK triangle-formation le...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About Us

Copyright©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