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CommunicationComputingPolicyElectronicsDevice & SemiconductorEntertainment

Search

DMB,LCD,Samsung


ETNews

TOP

Home > Communication > Article  

Korean mobile phone market posts minus growth alone

2013/10/02 By Kwon Geon-ho

As the global mobile phone continues to grow, only the Korean market will post minus growth, according to a market research. Rapid expansion of LTE service and already high smartphone penetration ratio, and the like are picked as underlying causes. However, drastic decline of market volume by more than 16% in just a year is attributable to the reduction of subsidy by regulation that began early this year, adds the market research.

According to the ‘World Mobile Phone Sales Outlook’ released by the marker researcher Strategy Analytics (SA) on October 1, the world mobile phone sales are expected to grow 5.8% in comparison with the previous year, reaching 1.674 billion units.

What is notable is that unlike the global trend, only Korea will suffer drastic decline in sales. Unlike Korea, not only leading econom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Europe, and Japan but also emerging markets including China, India, Southeast Asian countries, and the like are expected to see mobile phone sales grow.

This year’s mobile phone sales in Korea are expected to reach 27.3 million units, 16.3% down from 32.6 million of last year. Korean mobile phone market has steadily grown since 2010. Prior to 2010, mobile phone sales continued to grow in overall, with slight letup in some years. Therefore, the abrupt drop in mobile phone sales this year is deemed to be unprecedented.

The market decline seems attributable to the drop in demands for smartphone replacement in the wake of abrupt increase in sales last year. Last year, mobile phone sales soared as much as 41.4% from 23.1 million units in 2011. However, it is analyzed that the abrupt decline in Korean market is attributable mostly to the market freeze following the regulation of mobile phone purchase subsidization. Some mobile carriers, which violated the subsidy guideline, were slapped with business suspension and continued regulation limited marketing initiatives.

“Decline in Korea which is not seen in other countries seems to be most attributable to the fact that mobile carriers and phone markers were kept from active marketing initiatives in the wake of the government regulation on mobile phone purchase subsidization this year,” says an industry source, “Rapid expansion of LTE service in Korea up to last year also seems to have played a part.”

On the other hand, Strategy Analytics forecasted that China and India, emerging markets and the world’s first and second-biggest mobile phone markets, will witness significant increase in mobile phone sales, to 353.4 million units this year from 291.8 million of last year and 210.1 million from 183.1 million respectively. The United States is expected to claim the world’s No.3 position, with increase in mobile phone sales from 167.5 million units to 174.5 million.

Kwon Geon-ho | wingh1@etnews.com

한국 휴대폰 시장, 나홀로 마이너스 성장

세계 휴대폰 시장이 성장을 이어가는 가운데 올해 국내 시장만 마이너스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롱텀에벌루션(LTE) 서비스의 빠른 확산과 높은 스마트폰 보급률 등이 이유로 꼽힌다. 하지만 1년 만에 16% 이상 시장규모가 대폭 축소된 데는 연초부터 시작된 보조금 단속 여파가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1일 시장조사기업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가 내놓은 `세계 휴대폰 판매 전망`에 따르면 올해 세계 휴대폰 판매량은 전년보다 5.8% 성장한 16억74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주목할 부분은 세계 시장과 달리 유독 한국만 판매량이 급격히 감소할 것이라는 점이다. 한국과 달리 미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은 물론이고 중국과 인도, 동남아 등 신흥 시장도 판매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국내 휴대폰 판매대수는 지난해 3260만대 보다 16.3% 감소한 273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휴대폰 시장 규모는 2010년 이후 꾸준히 성장해왔다. 2010년 이전에도 전반적으로 판매대수가 증가했고 일부 판매량이 감소된 해가 있지만 감소폭이 미미했다. 이 때문에 올해 급격한 판매대수 감소는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시장이 축소된 이유는 지난해 판매량이 급증하면서 스마트폰 교체 수요가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011년 2310만대였던 판매량은 지난해 41.1%나 성장했다. 하지만 국내 시장의 급격한 위축은 보조금 단속으로 인해 시장이 얼어붙은 것이 가장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보조금 가이드라인을 위반한 이통사가 영업정지 규제를 당하기도 했고 이후에도 지속적인 단속으로 마케팅 활동이 제한적이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다른 나라와 달리 한국만 감소한 것은 올해 들어 정부의 보조금 지급 단속으로 통신사, 제조사가 마케팅 활동을 적극적으로 하지 못하는 이유가 가장 큰 것 같다”면서 “우리나라가 LTE 보급이 지난해까지 빠르게 확산된 것도 배경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SA는 신흥시장이자 시장 규모 세계 1, 2위인 중국과 인도는 휴대폰 판매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지난해 2억9180만대에서 올해 3억5340만대로, 같은 기간 인도는 1억8310만대에서 2억1010만대로 늘어날 전망이다. 미국은 1억6750만대에서 1억7450만대로 늘어나며, 시장규모 3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권건호기자 | wingh1@etnews.com




·

Korean mobile phone market po...

·

Apple sheds conventional fram...

·

The mobile game market gets e...

·

Led by Koo Bon-joon for three...

·

Erickson-LG separates the ent...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About Us

Copyright©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