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CommunicationComputingPolicyElectronicsDevice & SemiconductorEntertainment

Search

DMB,LCD,Samsung


ETNews

TOP

Home > Communication > Article  

iPhone 5C rises rapidly as ‘detonator’ in global smartphone market

2013/09/05 By Kwon Geon-ho

iPhone 5C rises rapidly as ‘detonator’ in global smartphone market

Global manufacturers under influence

Apple’s middle to low-priced iPhone to be released on the 10th has risen to the surface as a detonator in the global smartphone market. In line with an upward trend of the popular model smartphone market, the new iPhone launch is forecast to alter the market share structure. Not only Samsung Electronics and LG Electronics, but also other manufacturers targeting low to medium-priced market will be under the influence.

According to the industry on the 4th, it is forecast that the global smartphone market share will change rapidly from the fourth quarter and onward following the launch of ‘iPhone 5C,’ an Apple’s low to medium-priced iPhone model.

Apple has not been successful in responding to the global smartphone market trend to convert to popular models as it launched premium single models only over the years. This is demonstrated by the company’s global market share continuously falling since the fourth quarter of the last year. iPhone 5C is the company’s secret weapon to overcome the downward trend of its market share.

In particular, the narrowed smartphone market scale and a growing trend of the popular model smartphone market are likely to have a positive influence on the iPhone 5C sales.

According to Strategy Analytics (SA), a market surveying organization, the percentage of $100 ? 299 products (based on wholesale price) in the global smartphone market is forecast to be 43.7% this year and higher at 44.8% next year. Once iPhone 5C enters this market, the market shares of global smartphone manufacturers are estimated to fluctuate heavily. The market shares of premium smartphones priced at ASP $300 or higher are forecast to decrease from 41.7% in 2012 to 34.9% this year and 30.6% next year.

The ripple effects of iPhone 5C will have a tool on all major global manufacturers. With an exception of Apple and Samsung Electronics, the average smartphone sales price (ASP) of all companies in the first quarter was less than $300. The ASP was formed at around $200 because the sales of popular model products were significantly higher than those of premium products. This market will face a direct competition with iPhone 5C.

Another favorable factor is that Apple decided to cooperate with China Mobile, the world’s largest mobile common carrier with 740 million subscribers. Apple will also enter into a cooperative relationship with NTT Docomo, the largest mobile common carrier in Japan.

Experts have mixed opinions. Based on a recent questionnaire survey in China, Morgan Stanley analyzes that Apple will climb to the No. 1 position in terms of Chinese market share once iPhone 5C is launched. Apple Insider also forecasts, quoting ISI Group, that iPhone 5C will lead to improving both Apple’s profit rate and market share.

On the other hand, Woori Investment & Securities forecast in a report on the 4th that, with the launch of iPhone, the rate of Samsung Electronics’ market share decrease will be stopped at around 1%p, and thus the impact on Samsung Electronics will be limited.

Some also analyze that Apple’s App Store system being a higher-cost structure than the Android’s will also pose as a limitation.

“In the short run, Apple’s market share will increase because there are consumers wishing to buy the Apple brand products,” said Atlas Research & Consulting Vice President Jang Jung-hyeok. “However, Apple’s App Store system is a high-cost structure, and thus it seems difficult, in the long run, for consumers using low-priced phones to settle in with the structure.”

Kwon Geon-ho | wingh1@etnews.com


아이폰5C,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뇌관' 급부상

글로벌 제조사 사정권

오는 10일 공개될 애플의 중저가형 아이폰이 세계 스마트폰117 시장의 뇌관으로 떠올랐다.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이 성장하는 추세와 맞물려 시장 점유율 구도를 흔들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물론이고 중저가 시장을 노리는 제조사는 모두 영향권으로 분석된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의 중저가 아이폰인 `아이폰5C` 출시로 4분기 이후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급변할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은 그동안 프리미엄 단일 모델만 출시하면서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보급형으로 전환하는 흐름에 대응하지 못했다. 지난해 4분기 이후 꾸준히 하락하는 세계 시장 점유율이 이를 보여준다. 아이폰5C는 점유율 하락세를 극복할 카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의 축소와 보급형 시장의 성장세는 아이폰5C 판매에 긍정적일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100~299달러(도매가 기준) 사이의 제품이 차지하는 비율은 올해 43.7%, 내년엔 44.8%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 시장을 아이폰5C가 공략하면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 점유율 판도가 요동칠 것으로 점쳐진다. ASP 300달러 이상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비율은 2012년 41.7%, 올해 34.9%, 내년 30.6% 등으로 축소될 전망이다.

아이폰5C가 미칠 파장의 영향권은 글로벌 주요 제조사가 모두 해당된다. 지난 1분기 기준으로 애플과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모든 회사의 스마트폰 평균판매가(ASP)가 300달러 미만이다. 일부 프리미엄 제품이 있겠지만, 보급형 제품 판매가 훨씬 많기 때문에 ASP가 200달러대로 형성됐다. 이 시장이 아이폰5C와 직접 경쟁한다.

애플이 가입자 7억4000만으로 세계 최대 이통사인 차이나모바일과 협력키로 한 것도 호재다. 일본 최대 이통사인 NTT도코모와도 협력한다.

전문가 전망은 엇갈린다. 모건스탠리는 최근 중국인 설문결과를 토대로 아이폰5C를 출시하면 애플이 중국시장 점유율 1위에 오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애플인사이더도 ISI그룹 전망을 인용해 아이폰5C가 애플의 이익률과 점유율을 동시에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에 우리투자증권은 4일 보고서에서 이번 아이폰 출시로 삼성전자 점유율 하락이 1%P에 그쳐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애플 앱스토어 생태계가 안드로이드에 비해 고비용인 구조가 한계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장중혁 애틀러스리서치앤컨설팅 부사장은 “단기적으로 애플 브랜드를 보고 구매하고 싶어 하는 소비자층이 있기 때문에 애플 점유율이 상승할 것”이라며 “하지만 애플 앱스토어 생태계는 고비용 구조라서 장기적으로 저가폰을 사용하는 소비자가 안착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권건호기자 | wingh1@etnews.com




·

Smartphone batteries, efficie...

·

SK Hynix to integrate operati...

·

The wearable computer war beg...

·

Solar and wind energy will be...

·

[MS acquires Nokia] influence...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About Us

Copyright©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