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to secure all shares of Hong Kong’s ‘Channel M,’ aiming directly at the Chinese market

Lee Gyeong-min Dec 11, 2014

CJ E&M will secure a 100% shareholding for the Channel M, which was established through joint investment

Channel M is a music channel in Hong Kong in which CJ E&M has jointly invested with Fox. It covers not only Hong Kong, but also the Philippines, Thailand, Singapore, Taiwan and Malaysia. CJ E&M’s plan is to develop Channel M as its independent channel by obtaining all shares of Fox.

“We plan to secure all shares for Channel M within this month,” said CJ E&M CEO Kim Seong-su. “By doing so, we can broadcast various contents including TV dramas and shows through Channel M, which is a music channel.”

Although Channel M’s broadcasting zone is limited to Southeast Asian countries, CJ E&M judged that it could expand coverage to all over China using over-the-top (OTT) service.

Channel M is popular among young people of the Southeast Asian countries in their 10s and 20s as it specializes in Hallyu (Korean Wave) music broadcasting. CJ E&M believes that the broadcasting zone can be expanded to China through OTT service in the future.

China is also highly interested in Hallyu contents and is enthusiastic about Internet service. As much as so, CJ E&M’s decision is analyzed as the groundwork for broadening service areas using the Internet.

In fact, 85 million people entered the viewers’ vote for ‘MAMA 2014’ held in Hong Kong on the 3rd and 50% of the voters were found to have Chinese nationality. This indicates the tremendous popularity of K-pop contents among young people in China.

In addition to securing a broadcasting channel, CJ E&M will start entering China’s contents market.

’20’s Once Again,’ a film CJ E&M has co-produced based on ‘Miss Granny’ that drew in 8.5 million viewers this year will be screened in China in January next year. In addition, during the first half of the year, ‘Pyeongando’ directed by Jang Yun-hyeon will be shown in movie theaters across China. As for TV dramas, the Korea ? China joint productions ‘Naminbang Part 2’ and ‘The Empress’ Man’ will be aired in China next year.

“For content business, joint international projects have a far greater chance of success than direct export,” said Director Lee Gi-yeon from CJ E&M’s Chinese Investment and Distribution Team. “In addition to China, we will deploy various joint projects in Vietnam and Indonesia that have large potentials for market growth.”

Lee Gyeong-min | kmlee@etnews.com

CJ E&M, 홍콩 `채널M` 지분 100% 확보…중국 시장 정조준

CJ E&M이 폭스와 합작?설립한 채널M에 대한 지분을 전량 확보한다.

CJ E&M은 홍콩에서 운영 중인 음악 전문채널 ‘채널M’ 지분 50%를 추가 인수, 동남아와 중국 콘텐츠시장 진출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채널M은 폭스와 공동 투자한 홍콩 음악 채널이다. 홍콩은 물론이고 필리핀, 태국, 싱가포르, 대만, 말레이시아 등이 방송권역이다. CJ E&M은 폭스 지분 전량을 확보, 독자 채널로 육성하겠다는 복안이다.

김성수 CJ E&M 대표는 “이달 내 채널M 지분 전량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음악채널인 M채널에 드라마와 예능 등 다양한 콘텐츠를 내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채널M 방송권역이 동남아에 한정되지만 향후 오버더톱(OTT)서비스를 통해 중국 전역으로 퍼질 수 있다는 판단이다.

채널M이 한류 전문 음악방송으로 특화돼 10대와 20대 등 동남아 지역 젊은 층의 호응이 높은 만큼 향후 OTT 서비스 등을 통해 방송권역을 중국으로 확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중국 역시 인터넷 서비스가 활발하고 한류에 관심이 높아 인터넷을 통해 가시청권 영역을 넓힐 것이란 포석이다.

실제 지난 3일 홍콩에서 열린 ‘2014 MAMA’ 시청자 투표에 8500만명이 참여했고 이 가운데 50%가량이 중국 국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젊은 층의 K팝에 대한 폭발적인 관심을 보여준 사례다.

CJ E&M은 방송 채널 확보 외에도 합작을 통한 중국 콘텐츠 시장 진출에도 나선다.

올해 관객 850만명을 동원한 ‘수상한 그녀’를 원작으로 공동 제작한 ‘20세여 다시 한 번’이 내년 1월 중국에서 상영되고, 상반기에는 장윤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평안도’가 스크린에 걸릴 예정이다. 드라마로는 한중 공동으로 제작한 ‘남인방-친구’ ‘상애천사천년’ 등이 내년에 중국에 방영된다.

이기연 CJ E&M 중국투자배급팀장은 “콘텐츠는 해외 직수출보다 국가 간 합작 프로젝트가 성공 가능성이 훨씬 높다”며 “중국뿐만 아니라 시장 성장 가능성이 높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서 다양한 합작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경민기자 | kmlee@etnews.com

Interpretation & Translation_Service Center

Refund Help Center